정치

국정원장 내정 박지원 "정치에 정자도 입에 올리지 않겠다" (전문)

  • 등록 2020-07-03 오후 4:01:18

    수정 2020-07-03 오후 4:07:54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내정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은 “앞으로 정치라는 정(政)자도 입에 올리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내정자는 3일 청와대의 발표 직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만약 소정의 절차를 거쳐 공식 임명받으면 각오를 밝히겠지만 먼저 제가 느낀 최초의 소회를 밝힌다”며 운을 뗐다.

그는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애국심을 가지고 충성을 다 하겠다”며 “앞으로 제 입에서는 정치라는 정(政)자도 올리지도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며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SNS 활동과 전화 소통도 중단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민생당 박지원 전 의원을 국정원장에 내정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후보자로 임명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님께 감사드리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이 하염없이 떠오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차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박 전 의원을 내정했다.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고, 국가안보실장으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임명키로 했다.

아울러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로 임명하기로 했다.

다음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자 소감 전문이다.

감사합니다.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되었다는 통보를 청와대로부터 받았습니다.

만약 소정의 절차를 거쳐 공식 임명 받으면 각오를 밝히겠습니다만 먼저 제가 느낀 최초의 소회를 밝힙니다.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애국심을 가지고 충성을 다 하겠습니다.

앞으로 제 입에서는 정치라는 政자도 올리지도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며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습니다.

SNS 활동과 전화 소통도 중단합니다.

후보자로 임명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님께 감사드리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이 하염없이 떠오릅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