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수정, 박은정 검사 저격…"'성남FC 의혹' 덮으려 후배 방해"

尹캠프 선대위원장이었던 이수정, 재합류
  • 등록 2022-01-27 오후 2:00:10

    수정 2022-01-27 오후 2:00:10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검찰총장이었을 당시 감찰을 주도했던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48·사법연수원 31기)을 저격했다.

27일 이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그녀였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박 지청장을 “윤석열 검찰 총장에게 징계사유를 뒤집어씌우려고 부하 검사의 의견조차 깡그리 무시하고 상관을 패싱 하여 추미애 장관에게 직보했다”고 말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왼쪽)와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사진=연합뉴스)
이 교수는 “현재는 성남지청장이기도 한 그녀는 이번에도 또 성남FC의 뇌물 의혹을 덮기 위해 후배 검사의 수사를 방해한 잘못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꼬집으면서 “‘사노라면’을 부르며 사의를 표명한 박하영 차장검사는 부당한 압력에 굴하지 아니하고 양심을 택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동시에 사직서를 제출한 박 차장검사를 옹호하며 “감찰위원회에서 억지 주장을 장황하게 펼치던 그녀의 모습을 상기하자면 이유 없는 트집을 잡아 결재를 미루었을 박은정 지청장의 모습이 가히 짐작되고도 남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교수는 “부디 다음 정부에는 꼬옥 정권교체가 되어 원칙과 양심을 따르는 일이 징계 사유가 되지 않기를 기대해 본다. 이와 함께 부당한 압제 속에서도 제자리를 지켰던 많은 분을 기억해 주기도 기대해 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5일 박 차장검사는 상급자인 박 지청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성남 FC 후원금 의혹’ 사건의 재수사를 가로막는 것에 항의해 사직서를 제출했다.

(사진=이수정 교수 페이스북)
전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글을 올린 박 차장검사는 “더 근무할 수 있는 방도를 찾으려 노력해 봤지만 이리저리 생각해보고 대응도 해봤지만 방법이 없다”며 들국화의 ‘사노라면’을 직접 부른 파일을 함께 첨부하기도 했다.

‘성남 FC 후원금 의혹’은 이 후보가 2015~2017년 성남시장으로 재직했을 당시 성남FC 구단주를 맡았을 때 6개 기업으로부터 성남FC 후원금 및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 원을 받고 해당 기업들에 특혜를 줬다는 내용이다.

지난해 9월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검찰에 불송치 결정을 내렸지만, 고발인이 이의를 제기해 다시 검찰에 송치됐다. 박 차장검사가 보완 수사를 요구하자 박 지청장이 이를 반대했고, 그 과정에서 갈등을 빚었다는 얘기가 현재 검찰 안밖에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전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공직 후보자 기초자격시험 강사로 제가 이수정 교수님 다시 모셨다”며 이 교수를 재영입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 교수는 이달 초 국민의힘 선대위 개편 당시 선대위원장 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