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구원투수 자청한 삼성… 이번엔 자가진단키트 업체 긴급지원

진단키트 부족 현상 해소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 도와
마스크, 진단키트, LDS 주사기 지원에 이어 네 번째
  • 등록 2022-02-24 오후 2:00:51

    수정 2022-02-24 오후 2:02:39

충남 천안에 위치한 자가진단키트 생산업체 ‘젠바디’에서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전문가와 젠바디 직원(가운데)이 자가진단키트 조립 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삼성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최근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국내 공급 확대를 위해 자가진단키트 생산 업체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긴급 지원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충남 천안 소재 자가진단키트 생산 업체 ‘젠바디’에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구축 전문가 19명을 급파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지원 활동을 시작했다. 구체적으로 △설비당 작업시간 단축을 통한 생산성 30% 향상 △생산라인 재배치와 재고관리 시스템 도입 등을 통해 효율적 물류 관리 △젠바디 협력회사의 금형·사출·인쇄 기술 지원 등이다. 또 젠바디의 신공장의 조기 안정화도 지원한다. 삼성전자 측은 “건설 중인 신공장이 4월말 가동되면 젠바디의 전체 자가진단키트 생산량은 현재 주당 300만개에서 600만개로 2배 증가한다”고 했다.

아울러 자가진단키트 생산 업체인 ‘수젠텍’에도 제조 전문가를 파견해 물류·설비·공정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간 삼성전자는 코로나 19 급격한 확산으로 방역 물품 부족 현상이 빚어질 때마다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통해 관련 물품의 생산성을 비약적으로 끌어올리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2020년 2월 ‘마스크 대란’ 당시 E&W·에버그린·레스텍·화진산업 등 마스크 제조 업체 4곳에 삼성전자 제조 전문가 50명을 긴급 투입한 게 대표적이다. 금형 제작 지원·신규설비 세팅·공정별 작업대와 이동 대차제작·필터 신규 공급처 연결 등의 노하우를 마스크 공정에 접목해 2달 만에 4개사의 생산 능력을 51%가량 끌어올렸다. 2020년 5월부턴 해외 수요가 폭증한 코로나19 PCR 진단키트 제조 업체들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에 나선 것도 잘 알려진 사실이다. 2020년 말 백신 주사 잔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LDS(Low-Dead-Space) 주사기’ 생산 기업 ‘풍림파마텍’에 스마트공장 구축 전문가 30명을 투입한 적도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