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확 쪼그라든 대부업‥서민 급전창구 막히나(종합)

반년 새 8천억 감소…이용자도 23만명 줄어
정책금융 충분히 공급안되면 풍선효과 우려
  • 등록 2020-06-30 오후 2:24:45

    수정 2020-06-30 오후 9:24:34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대부업이 빠른 속도로 쪼그라들고 있다. 법정 최고금리가 낮아지면서 대출 문턱을 올린 영향이 크다. 햇살론 같은 정책금융이 이런 수요를 충분히 흡수하지 못한다면, 급전창구가 막힌 저신용자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30일 발표한 ‘2019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체의 대출잔액은 15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6월 말과 견줘 8000억원 가량 줄었다. 이용자 수는 177만7000명으로 나타났다. 반년 새 23만명(11.5%) 감소했다. 대부업 이용자 수가 200만명 아래로 떨어진 건 2010년 6월 말 이후 9년여 만이다.

저금리 속에서 산와머니 같은 일본계 대부업자가 신규 대출을 중단했고, 저축은행으로 전환한 대형 대부업체들이 영업을 축소한 영향이 크다. 특히 법정최고 금리가 2018년 2월 법정 최고금리가 27.9%에서 24%로 내려가면서 담보 위주로 심사를 깐깐히 하면서 이용자가 확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지난 6개월 동안 신용대출 1조7000억원 줄고, 담보대출이 9000억원 증가하며 담보대출의 비중이 44%까지 늘었다. 또 작년 대부업체의 저신용자(7~10등급) 신용대출 승인율은 12% 안팎에 불과하다. 대출을 신청한 10명 가운데 1명만 출이 나가고 있다는 뜻이다.

작년 햇살론을 포함한 정책금융상품이 8조원 공급됐다. 1년전보다 8000억원이나 늘었다. 정책금융이 서민과 저소득층의 수요를 일부 흡수하며 대부업 이용자가 줄어든 측면도 있다.

평균 대출금리는 17.9%로 나타났다. 법정최고 금리 인하와 저금리 기조,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담보대출 증가한 영향이다. 연체율은 9.3%로 나타났다. 6개월 전보다 1.0%포인트 상승했다. 대출 잔액은 감소한 반면, 연체가 늘었기 때문이다.

등록대부업자는 8354곳이다. 60개가 늘었다. 대부중개업(65개), P2P 대출연계대부업(17개) 수는 증가했으나 자금공급·회수기능을 주로 담당하는 금전대부업(-22개), 대부채권매입추심업(-70개) 수는 되레 감소했다. 대부채권매입 추심업자 수는 등록과 보호기준 요건을 강화한 영향이 컸다.

일부에서는 저소득층의 급전창구인 대부업이 위축되면서 이들이 불법 대부업체로 내밀릴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저소득층 위주로 자금공급이 제때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런 현상이 가속화할 수 있다는 게 금융권의 우려다.

금융위 관계자는 “저신용 차주의 자금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필요한 정책 서민금융 공급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