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시, 코로나 격리시설 이용료 1일 10만원으로 인상

행·재정적 부담 가중…해외입국자 관리 민간용역 전환
  • 등록 2020-06-30 오후 2:25:09

    수정 2020-06-30 오후 2:25:09

대전시 관계자들이 대전역에서 해외입국자에 대한 격리시설 입소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대전시는 내달부터 해외입국자 관리를 위한 대전역 안내, 격리시설 근무자를 필수 공무원만을 남기고 민간용역으로 대체한다고 30일 밝혔다.

격리시설 이용료도 수익자 비용부담 원칙에 따라 1일 10만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그간 대전역을 통해 입국한 시민과 외국인은 모두 3600여명이다.

이 중 격리시설 입소자 874명 중 4명(0.45%)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확진자로 인한 지역사회 2차 감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해외 입국자 방역조치에 과도한 행·재정적 부담이 가중돼 왔다.

해외입국자 관리에 1일 평균 20명씩 모두 2000여명의 공무원이 투입됐고, 대전역 입국자 안내와 격리시설 운영에 매달 3억여원의 비용이 집행됐다.

코로나19 대응이 장기화되면서 공무원의 피로도가 쌓이고 이에 따른 행정공백의 어려움, 해외로부터의 감염위험이 있는 격리대상자 관리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시청 노조게시판에는 근무개선을 호소하는 글이 계속 올라왔다.

이에 대전시는 해외입국자 관리에 따른 개선대책을 마련해 코로나19 대응이 장기화되는 상황에 대비해 행정력을 비축하고, 시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공무원 근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전역 입국자 안내, 격리시설 입소자 입·퇴소, 생활물품비치, 도시락 배달 등 단순 업무에 용역을 통한 근무인력을 대체하기로 했다.

수익자 비용부담 원칙에 따라 격리시설 이용료를 내국인 5만원, 외국인 10만원에서 내·외국인 구분 없이 1일 10만원으로 인상 적용하기로 했다.

이용료는 입소자의 도시락, 생필품 제공, 방역소독 등에 사용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본연의 업무와 지원업무에 힘들어 하는 공무원들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민간용역 효과를 분석하면서 민간참여를 통한 임시생활시설 운영모델을 다양화 하는 등 추가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