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박범계 "사시 준비생 임시 구제책 검토할 것…아내도 위협 느껴"

장제원 "절박한 고시생 외면한 것"
박범계, "오히려 위협 느꼈다" 입장 유지
  • 등록 2021-01-25 오후 12:03:27

    수정 2021-01-25 오후 12:04:42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사법고시 존치를 주장하는 이들을 위한 임시 구제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박범계 후보자는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사법시험의 가치를 잘 알고 있어 사시 존치를 원하는 사시 준비생들의 주장에 가슴 아파했고, 임시 조치라도 하고 싶었다”며 “원점 회기는 어렵지만, 제가 장관으로 일한다면 다시 한번 임시로나마 구제조치가 가능한지 검토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청문회에선 ‘고시생 폭행 의혹’이 초반부터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다. 박 후보자가 지난 2016년 11월 당시 민주당 법사위 간사였던 박 후보자의 오피스텔 앞으로 찾아온 사시존치를 주장하는 사법고시생들을 폭행했다는 의혹이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답답하고 절박해서 국회의원 찾아와서 사시존치를 읍소하는 힘 없는 고시생들에게 개인정보법 운운하고, 자신이 맞을 뻔했다고 하는 것이 약자의 편에 서겠다는 태도와 맞는 일이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밤 10시에 오피스텔 앞에 저보다 훨씬 큰 덩치의 청년들 대여섯 명이 나타나서 ‘내 주소를 어떻게 알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또 제가 없는 대전 집에 아내 혼자 있는데, 밤에 초인종 눌러서 사시존치 주장생들이 나타나 아내가 어마어마하게 놀랐고 둘째 아이 아침 등굣길에도 피케팅하며 나타났다”고 반박했다. 사시존치를 주장하는 고시생들이 여러차례에 걸쳐 박 후보자 주변을 위협했다는 취지다.

앞서 사시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은 폭행 의혹을 제기하며 박 후보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박 후보자가 의혹을 반박하고 오히려 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반박하자 해당 모임은 박 후보자를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