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단독]송파 재건축 급물살…잠실우성 1·2·3차도 조합설립 승인

2006년 추진위 설립 15년만…1842→2716가구
MICE 인근, 2·9호선 종합운동장역 역세권
토지거래허가구역 묶여도 전용 96㎡ 21.4억 신고가
올림픽선수촌 2차 안전진단 돌입 등 송파 재건축 속도
  • 등록 2021-06-11 오후 5:15:24

    수정 2021-06-11 오후 5:15:24

△잠실우성 1·2·3차 아파트 전경(출처:카카오맵)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입지 깡패로 불리는 잠실 우성 1·2·3차 아파트 재건축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2006년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만들어진 지 15년 만이다.

1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송파구청은 이날 송파구 잠실동 잠실 우성 1·2·3차 재건축 조합 설립을 승인했다.

1981년 지어진 잠실동 잠실 우성 1·2·3차는 재건축 사업이 완료되면 기존 1842가구에서 2716가구로 늘어날 전망이다. ‘잠실 대장주’인 아시아선수촌 아파트와 탄천을 사이에 두고 위치해 있으며 지하철 2·9호선 종합운동장역을 바로 앞에 둔 더블 역세권이다.

특히 탄천을 중심으로 삼성동에는 현대차그룹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가 들어서고 삼성동 코엑스와 잠실동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마이스(MICE) 단지를 조성할 예정으로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잠실 우성 1·2·3차가 위치한 잠실동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다. 서울시는 전날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송파구 잠실동, 강남구 삼성동·청담동·대치동 일대 총 14.4㎢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면 기준 이상의 주택·상가·토지 등을 거래할 때 시·군·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한다. 특히 주거용 토지의 경우 2년간 실거주용으로만 이용해야 하고 2년간 매매·임대가 금지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성아파트는 조합 설립 직전 신고가를 갈아치우면서 거래가 이뤄졌다. 우성아파트 전용 96㎡는 지난달 4일 21억4000만원(10층)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말 대비 1억원 더 오른 수준이다.

최근 송파구 주요 재건축 아파트 사업이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5540가구 대단지인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는 2차 정밀안전진단(적정성 검토)에 돌입했다. 앞서 올림픽선수아파트는 2년만에 안전진단에 재도전해 조건부 통과인 D등급(53.37점)을 받은 바 있다.

한강변 소규모 아파트 단지인 풍납미성(275가구)도 지난 3월 1차 정밀안전진단에서 53.93을 받아 조건부 재건축이 결정됐다. 풍납극동(415가구)의 경우 1차 정밀안전진단을 진행 중이다.

이밖에도 송파동 한양2차(744가구)가 지난해 말 조합이 설립된데 이어 최근 방이동 한양3차(252가구), 가락동 가락미륭(435가구) 등이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