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저감 위해 수소전기화물차 세제 혜택 늘려야"

KAMA, 수소전기화물차 보급확대 위한 지원강화 필요성 제기
  • 등록 2022-08-10 오후 2:32:22

    수정 2022-08-10 오후 2:32:22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수송부문의 온실가스 저감과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해 수소전기화물차에 대한 세제 혜택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차종별 에너지 사용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 통계. (사진=KAMA 제공)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10일 발표한 ‘수소전기화물차 보급확대를 위한 지원강화 필요성’ 보고서에서 “현행 수소전기승용차 기준 설정된 취득세 감면한도를 수소화물차에 대해서는 별도 요건을 마련하고 차량 가격 한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현재 수소전기화물차 취득세 감면 한도는 140만원인데 이를 2840만원으로 대폭 올려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1억 98만9000톤(CO2 eq.)으로 총 국가 배출량 중 14.4%에 해당한다. 이 가운데 도로수송 부문은 13.9%로 수송부문의 96.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화물차의 경우엔 주행거리가 길고, 경유차 비중이 높아 이산화탄소 배출과 미세먼지 매출량이 많다.

아울러 국내 자동차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도 수소전기화물차 확대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수송부문 무공해화 주요 수단 중 하나인 전기차는 주요 부품, 배터리 원자재, 중간재의 중국 의존도가 높아 잠재적 공급망 리스크가 존재한다.

올 상반기 기준 전기차 시장에서 국산 비중은 전체 동차시장 대비 3.9%p 낮은 78.4%로 나타나고 있다. 이 중 전기승합차는 수입차의 공세가 강화하면서 점유율이 2019년 26%에서 올 상반기 48.7%로 급증했다. 향후 수입 전기 상용차의 새로운 모델 출시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수입산의 시장 잠식이 우려되는 지점이다.

또한 KAMA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수소화물차 보급확대를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 촉진 필요성도 제기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전기차의 경우 미국, 중국 등 세계 각국은 배터리, 희토류, 부품 포함 자국 산업인프라 확산을 위해 차별적 보조금을 도입하는 등 자국 중심정책을 추진하는 점을 감안해 우리나라도 국내 산업인프라 구축과 탄소중립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수소화물차에 대해서 취득세 감면금액 대폭 확대 등 특단 대책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