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4.19 9.14 (+0.39%)
코스닥 813.96 1.26 (+0.16%)

文대통령 '무관용' 경고에도.."개천절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 등록 2020-09-22 오후 1:44:29

    수정 2020-09-22 오후 2:14:0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개천절 집회 강행과 관련해 “반사회적 범죄”라며 강도 높게 비판한 가운데, 일부 보수단체와 야권 인사를 중심으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집회를 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김진태 국민의힘 전 의원은 22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이번 광화문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 차를 타고 하는 거다”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정권이 방역 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 방식을 고집해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것도 금지하면 코미디”라며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19와 아무 상관 없다”라고 덧붙였다.

민경욱 국민의힘 전 의원도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언급했다.

민 전 의원은 SNS에 지난 19일 대구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 시위 장면을 공유했다.

그는 서울시가 10인 이상 모든 집회와 시위를 금지한 데 대해 “전 세계적으로도 드라이브 스루를 막는 독재 국가는 없다. 아예 주차장에도 9대 이상 주차를 금지하지 그러나”라고 비꼬았다.

김 전 의원과 민 전 의원은 지난달 15일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참가했다. 이들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집회 강행뿐 아니라 여전히 가짜뉴스가 방역을 방해하고 있다며 이 같은 행위를 집회의 자유나 표현의 자유로 옹호해선 안 되는 ‘반사회적 범죄’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일부 보수단체가 강행하는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에 대해 경찰의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을 만나, “경찰의 명운을 걸고 공권력이 살아 있다는 것을 국민 앞에 보여주는 결연한 의지로 집회를 원천 차단해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렇게 해야만 코로나19 안정화를 기할 수 있고 공권력을 가벼이 여기는 세력에 대해서도 엄중한 경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 청장은 “엄중한 인식 아래 허락하는 모든 권한을 대동하고 최대한의 인력과 장비를 통해 철저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답했다.

또 “금지된 집회는 집결부터 원천 제지하되, 불법 폭력행위자는 현행범 체포를 원칙으로 하고 해산 명령 불응 등 모든 불법행위는 예외 없이 사법처리 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