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용자 관리도 AI로…법무부, 차세대 지능형 교정정보시스템 구축

포스트 코로나 대비, 온라인 비대면 접견 대폭 확대
2022년까지 3단계 구축 사업 완료 예정
교정행정 과학화로 비용 절감 및 재범률 줄일 것
  • 등록 2020-05-21 오후 2:00:00

    수정 2020-05-21 오후 3:04:27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법무부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오는 2022년까지 교정정보시스템을 차세대 지능형으로 전면 재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차세대 지능형 교정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은 △차세대 통합 교정정보시스템 구축 △수용정보 빅데이터 구축 △지능형 계호 시스템 구축 등 3단계로 추진된다.

우희경 법무부 교정기획과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차세대 교정정보시스템 구축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선 지난 3월 착수한 차세대 통합 교정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내년 5월까지 완료한다. 일반·화상·스마트 접견 등으로 구분해 운영 중인 접견시스템을 화나로 통합한 플랫폼을 구축해 민원 편의성을 높이고 교정업무의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접견실에 태블릿을 설치하고 데이터 용량을 늘려 화상 및 스마트 접견 기회를 대폭 확대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업무 시스템 확산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연간 교통비로는 534억여원, 이동 시간은 478만 시간의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고 법무부 측은 설명했다.

또 수용자 이송기관 배정 업무를 자동화 하고 교도작업 생산품 관리를 전산화 한다. 교도작업 제품의 생산·재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게 해 수요기관의 주문 및 배송 상황에 대한 검색도 편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무인 민원 단말기 `키오스크`, 교정 민원 안내 챗봇 도입으로 민원 처리 속도는 빨라지고 대기 시간이 단축되는 등 민원 서비스 만족도도 제고할 방침이다.

1단계 사업이 완료된 후 2021년에는 수용 정보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2022년에는 지능형 영상 계호 시스템 사업을 추진한다.

개별 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통합·분석함으로써 수용자 분류를 보다 과학화 하고, 이를 바탕으로 맞춤형 교육·심리 치료 등 개별 처우를 강화해 재범율 감소에 기여할 예정이다.

또 무선통신기술을 활용한 수용자 위치 정보 시스템과 얼굴 인식 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영상 계호 시스템을 도입, 특이 동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교정시설 내 사고 예방 및 비상상황 대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차세대 지능형 교정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의 체계적 추진과 함께 인권 침해 요소를 미연에 차단하기 위해 `스마트 교정시설 구축을 위한 마스터 플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라며 “스마트 교정시설을 구축해 수용자의 입소부터 출소까지 개별 맞춤형 관리 프로그램을 시행함으로써 재범 방지 및 안전한 사회 구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