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9금' 된 유튜브 욱일기 영상…"日우익들 집중 신고"

  • 등록 2019-11-19 오후 3:01:53

    수정 2019-11-19 오후 3:01:53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일본 욱일기가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설명을 담은 유튜브 영상물이 19세 미만 청소년이 볼 수 없는 저작물로 지정돼 논란이다.
사진=반크 유튜브 영상 캡처
19일 사이버외교 사절단 반크는 지난 7월 ‘욱일기의 진실(The Truth about the Rising Sun Flag)’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어판 영상이 최근 성인 인증한 사람만 볼 수 있는 영상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해당 영상물은 반크가 욱일기가 가진 문제를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영상으로, 욱일기가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마찬가지로 일제 군국주의의 상징이므로 사용해선 안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반크는 일본 외무성이 “욱일기는 일본 문화의 일부”라며 홍보물을 제작하자 이에 맞서기 위해 이 영상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반크 측은 “동일한 내용의 한국어 영상물은 아무 제한 없이 시청할 수 있지만 유독 영어 영상물에 ‘19세 이하 시청 불가’ 제한이 내려진 이유는 일본 우익 네티즌의 집중적인 신고 때문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추정했다.

실제 해당 영상에는 일본인으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이 영상 내용을 부정하는 댓글을 집중적으로 달고 있다.
같은 내용의 한국어판 영상. 사진=반크 유튜브 영상 캡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