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COP27 정상회의서 가봉·스리랑카 대통령과 양자면담

기후환경대사로 회의 참석
글로벌 중추국 역할 강조…개도국 녹색전환 지원
네델란드·몽골 기후특사와도 면담…협력 방안 논의
  • 등록 2022-11-08 오후 2:34:37

    수정 2022-11-08 오후 9:29:25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개최되는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 정상회의에 대통령 특사로 참석 중인 나경원 기후환경대사는 7일 봉고 가봉 대통령, 위크레마싱헤 스리랑카 대통령과 각각 양자 회담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 정상회의에 대통령 특사로 참석한 나경원 기후환경대사가 7일 봉고 가봉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
나 특사는 이번 회담을 통해 우리 정부의 기후변화 목표 달성을 위한 강한 의지를 피력하고, 한국이 글로벌 중추국가(Global Pivotal State, GPS)로서 기후기술 협력을 중심으로 하는 그린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해 개도국의 녹색 전환을 지원하고, 기후재원 공여를 늘려나가는 등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나 특사는 봉고 가봉 대통령과 양자 면담을 통해 양국이 산림 보전 및 조성을 통한 국외감축 사업 협력 가능성이 큰 만큼 양국이 현재 논의 중인 양자 기후변화협력협정을 조속히 체결하도록 추진해 가자고 했다.

이에 봉고 대통령은 양국간 전통적인 우호관계에 기반해 기후변화 대응 관련 협력을 강화해 가는 것을 환영했다. 특히 가봉의 산림 조성에 한국이 그간 크게 기여해 온 데에 사의를 표하고, 관련 협력이 계속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 정상회의에 대통령 특사로 참석한 나경원 기후환경대사가 7일 위크레마싱헤 스리랑카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
나 특사는 위크레마싱헤 스리랑카 대통령과 양자 면담을 통해 양국이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 확대의 일환으로 그동안 협의해 온 양자 간 기후변화협력협정의 정식 체결을 조속히 추진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위크레마싱헤 대통령은 스리랑카가 온실가스 배출량 비중이 낮은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녹색 회복’을 경제안정화를 위한 회복 프로그램의 핵심 목표로 삼기로 했다면서 특히 그린수소 개발 등 수소와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나 특사는 한국의 신정부가 혁신에 기반한 녹색기술 및 정책 공유 등 그린 ODA 확대를 통해 개도국의 기후위기 대응을 지원해 나가고자 한다고 하면서, 우리나라의 중점 ODA 협력국인 스리랑카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스리랑카의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와의 협력 사업과 같이 GGGI를 통한 협력도 강화해 가자고 제안했다.

한편, 나 특사는 파르마 네덜란드 기후특사, 바트자르갈 몽골 기후변화특사와도 각각 양자 면담을 갖고 관련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파르마 네덜란드 특사와는 한국과 네덜란드 양국이 반도체, 전자, 원전 등 첨단 산업과 녹색기술 분야에서 상호 협력과 보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강조하고, 양국이 탄소중립 순환경제 달성을 위해 천연자원 개발 등의 분야에서 더욱 협력해 가기로 했다.

바트자르갈 몽골 특사와는 양국이 지난 8월 말 가서명한 기후변화협력협정의 정식 체결을 조속히 추진해 나가고, 이를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산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