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2015 남북 방송통신 국제컨퍼런스 개최

남북 방송통신 교류협력 활성화와 미래에 대한 의견 나눠
  • 등록 2015-10-13 오후 5:03:24

    수정 2015-10-13 오후 5:03:24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왼쪽부터) 이시마루 지로 아시아프레스 오사카 지사장, 리봉우 연변대 교수, 박찬모 평양과기대 명예총장, 데틀레프 퀸 전 독일 작센주 미디어청장, 최성준방통위원장, 김도환 KISDI 원장, 현경대 민주평통자문회의 수석부의장, 허원제 방통위 남북방송통신교류추진위원장,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이다. .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원장 김도환)과 함께 2015 남북 방송통신 국제컨퍼런스를 서울 리츠칼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했다.

이번 국제컨퍼런스에는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 홍문종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현경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등과 독·미·중·일 등 주요국의 방송통신 전문가, 한반도 문제 전문가 및 주한 외국대사관 관계자, 국내외 언론인, 학계 등에서 300여 명이 참석했다.

남북 간 방송통신 현안을 공유하고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남북 방송통신 교류협력 활성화와 미래’ 라는 주제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발표와 토론에 나섰다.

개회식에서는 스포츠 중계, 다큐멘터리 등 지난 십수 년 간 남북이 공동 제작한 방송 프로그램을 시연하여 그 동안 남북이 협력한 사례를 되짚어 보는 등 그 의미와 볼거리를 더했다.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환영사에서 “남북간 방송통신 교류는, 현 정부대북정책 기조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원칙인 대화채널 구축과 신뢰형성을 위해 반드시 대비해야 할 중요한 과제”라면서 “특히, 방송은 서로의 문화와 언어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재며 더 나아가 통일에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한 노력을 더욱 기울여야 할 분야” 라고 말했다. 또한, “남북의 현재 상황에 주저앉기보다는 미래 비전을 그려보자는 데 오늘의 컨퍼런스에 의의가 있다“ 고 강조했다.

김도환 정보통신정책연구원장은 개회사에서 남북 교류에 있어 방송통신의 중요성을 말하면서 특히, “이번 남북 방송통신 국제컨퍼런스는 그 시작점을 알리는 작은 발걸음이며 이런 시도가 이후에도 발전적인 경험으로 자라날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한다” 고 말했다.

홍문종 국회 미방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남북관계에도 불구하고 ‘남북 방송통신 교류협력 활성화’라는 이번 컨퍼런스 주제는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현 정부 구상과 부합하고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논의의 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총 3세션으로 구성되었으며, 1세션에서는 한국방송공사(KBS) 김용기 남북교류협력위원(방송프로그램 공동제작), 연변대 리봉우 교수(북한 방송 디지털 전환계획과 UHD지원), 대경대 장규수 교수(대중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방송교류 활성화 방안)가 발제하며, 2세션에서는 평양과학기술대학교 박찬모 명예총장(북한 정보통신 현황과 IT인재양성), 아시아프레스 이시마루 지로 북한취재팀장(북한 경제특구와 IT), 전 개성병원장을 역임한 김정용 박사(인도적 지원을 위한 IT 활용)가 각각 발제했다.

제3세션에서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 김철완 선임연구위원의 ‘방송통신 분야 남북 교류 증진 및 방송통신의 역할’에 대한 발제에 이어서 이날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모두 참석하는 라운드테이블 방식으로, 북한과의 교류 활성화와 협력채널을 어떻게 구축·유지·발전시킬 것인가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컨퍼런스에 특별연사로 초청된 데틀레프 퀸, 前 독일(동독) 작센주 미디어청장은 “현재 상황에서 북한만을 겨낭한 전문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보다는 대한민국 국민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어떤 고민들을 하고 살아가는지, 국민들의 생활상을 진실하게 보여줄 필요가 있다” 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