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76.19 12.31 (+0.38%)
코스닥 1,016.46 4.9 (+0.48%)

은성수 “핀테크 창업 성공신화 만들 환경 조성”

  • 등록 2019-10-14 오후 2:35:38

    수정 2019-10-14 오후 5:41:59

은성수(앞줄 왼쪽에서 둘째) 금융위원장이 14일 부산시 강서구 미음동에 있는 조선 기자재 업체인 파나시아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청년들이 핀테크(디지털 기술을 결합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 기업을 창업하고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성공 신화를 만들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14일 부산 남구 문현동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유-스페이스(U-Space)’ 개소식에서 “정부는 핀테크 활성화를 더 가속화하기 위해 일관성을 가지고 과감하게 정책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 제도) 시행 1년이 되는 내년 3월까지 혁신 금융 서비스 100건을 지정하고 현장 밀착형으로 규제를 발굴해 정비할 계획”이라며 “소규모 기업이 금융업에 빠르게 진입해 성장하도록 스몰 라이선스(소규모 인가) 제도를 도입하고 민간 중심으로 3000억원 규모 투자 펀드도 조성해 역량 있는 핀테크 기업에 자본을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시장 자율적인 핀테크 혁신이 가능하도록 신용정보법 개정, 금융 결제망 개방, P2P(개인 간) 금융 법제화 등 관련 인프라를 조성하고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정책도 함께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 연 유-스페이스는 부산시와 부산·경남 지역에 영업 기반을 둔 BNK금융그룹이 공동으로 조성한 핀테크 기업 성장 지원 공간이다. 부산시는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입주 기업 36개사에 임대료와 인건비를 지원하고, BNK그룹은 이달 중 4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입주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BNK그룹은 2023년까지 향후 5년간 총 5000억원을 부산·울산·경남 지역 내 4차 산업 및 핀테크 기업에 투자하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은 위원장은 이날 개소식에 앞서 부산의 조선 기자재 업체를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최근 주요 기업 구조조정이 차질 없이 이행되고 있고 조선업황도 다소 회복되는 모습”이라며 “조선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주력 산업으로 굳건한 역할을 다하도록 소재·부품·장비 산업 금융 지원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