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격무에 지친 보건소 간호직 공무원, 극단 선택

유족 "코호트 병원 담당도 아닌데 떠맡아"
  • 등록 2021-05-26 오후 3:03:24

    수정 2021-05-26 오후 3:03:24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부산의 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맡던 간호직 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유족 측은 보건소로부터 과다하게 업무를 부여받는 등 격무에 시달리다 우울증 증세로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부산공무원노조와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8시께 부산 동구보건소 간호직 공무원 A(33)씨가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7년차 간호직 공무원인 A씨는 동구보건소에서 근무한 지 5년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부터 확진자 발생으로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부산 동구 한 병원을 담당해 관리를 맡았다.

유족은 “동료들과 대화를 나눈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보면 보건소 직원들은 차례를 정해 순서대로 코호트 병원을 담당한다. 하지만 고인이 일을 잘한다는 이유로 순서가 아닌데도 업무를 떠맡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유족은 당초 A씨가 해당 병원에 대한 관리 담당이 아니었지만 상부 지시 등 압박으로 인해 맡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족은 “고인이 업무 담당을 거부하자 동료들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일을 잘하니까 맡아달라’,‘A씨가 일을 안 하면 나의 입장이 곤란해진다’ 식의 내용을 보냈다”고 했다.

또 주말 출근을 주저하는 A씨에게 직원들은 계속 연락하며 난처한 상황을 조성하기도 했다고 유족은 밝혔다.

유족은 “결국 토요일인 22일 출근, 이날 오후 8시께 업무를 마쳤다. 이후 남편이 지친 아내와 기분 전환 겸 함께 외출을 했지만 다음날 아침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유족 측은 본래 3일장을 치르려 했지만 A씨의 사고 경위 파악을 위해 5일장으로 연장한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