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김만배·박영수, 어떤 뒷거래 있었나"…국감장 밖 與 지원사격

이재명 경기지사 국감날, 與 장외 지원 치열
"부산저축銀 부실 대출 수사 담당자 윤석열, 화천대유 단초"
"윤석열·김만배·박영수로 얽힌 대장동 사건, 실체적 진실 밝혀야"
민주당, 공수처에 '尹 직권남용' 고발장 접수
  • 등록 2021-10-18 오후 3:05:45

    수정 2021-10-18 오후 3:05:45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과 관련해 집중포격을 받자 민주당 지도부는 장외에서 이에 대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특히 야권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부산저축은행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긴 배경판을 바라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는 윤 전 총장의 부실 수사에 비롯됐다는 논리를 폈다. 그는 모두발언을 통해 “(대장동 개발 비리 관계자들의) 종잣돈이 어디서부터 생겼는가 보면 사실 이 후보가 성남시장에 당선되기도 전인 2009년에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1055억원을 대출했다”며 “그런데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사건 수사 중 대장동 대출만 수사망에서 쏙 빠졌다. 그때 담당 책임자가 바로 윤석열 중수부 소속 검사였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은 99억원 규모의 부당대출도 빠짐없이 기소를 했는데, 1100억원이 넘는 이 부실대출 문제는 그냥 넘어갔다”며 “그때 변호사는 박영수 특검이고, 윤 전 총장은 (박영수 특검과) 거의 일심동체로 알려져 있을 만큼 박영수 사단의 핵심인물”이라고 지적했다. 즉, 이번 논란에서 수십억원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박 특검과 윤 전 총장이 모종의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윤호중 원내대표 역시 “화천대유 사태 단초가 된 부산 저축은행 대장동 불법대출과 그에 대한 부실 수사에는 종범·주범·공범 모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그 검찰 패밀리”라며 “이제라도 윤석열 후보는 은폐한 진실을 밝히고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후보가 대장동 1100억원 비리대출 사건을 수사에서 제외시켜 준 기점으로 자금난을 겪던 대장동 사업은 숨통이 트였고, 그 사건을 함께 했던 김만배와 박영수는 화천대유의 대주주와 고문으로 수백 수천억원의 돈을 챙겼다”며 “이와 함께 윤 후보는 검사 시절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항명 파동으로 어려움을 겪던 상황에서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으로 임명되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해결하고 서울지검장과 검찰총장까지 탄탄대로를 걸었다”고 꼬집었다.

서 부대변인은 “실상 윤석열-김만배-박영수로 얽힌 대장동 비리대출 사건이 수사대상에서 제외된 이후 한쪽은 돈을 얻고, 다른 한쪽은 권력을 얻는 결과에서 돈과 권력의 뒷거래를 의심한다고 해도 무리가 아닐 것”이라며 “윤 후보는 김만배-박영수와 어떤 뒷거래가 있었던 것인지 국민 앞에 한치의 거짓없이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이날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채널A기자 유착 의혹 사건 등에 대한 감찰과 수사를 방해했다는 게 고발의 골자다.

민주당은 고발장을 통해 “윤 전 총장은 측근 한동훈 검사와 채널A 기자의 유착관계 의혹 사건에 대해 대검 감찰부의 감찰개시 보고를 묵살하고 감찰을 중단하도록 지시했고, 일반적으로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결정 통보를 지시하는 등 감찰과 수사를 방해함으로써 대검 감찰부와 서울중앙지검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방해한 바 있다”며 “직권을 남용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담당자에게 판사 세평, 개인정보, 가족관계, 특정대학 졸업 여부 등 수사 또는 공판과 무관한 정보를 수집하여 보고하도록 하고 제3자에게 전달하도록 하는 등의 개인정보법 위반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