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소미아 발표 죄송"…외무성 차관 명의 메시지 확인

  • 등록 2019-11-26 오후 2:34:44

    수정 2019-11-26 오후 2:34:44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일본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MOMIA,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과 관련, 경제산업성 발표 내용에 대해 사과 뜻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소미아 종료 연기 결정이 발표된 22일 오후 외교부는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불러 일본 경산성의 발표 내용에 대해 항의했고, 일본 외무성 차관 명의 메시지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날 일본 경산성은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을 두고 ‘반도체 관련 3개 품목 수출 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당장 변화는 없다’고 발표했고, 우리 정부는 이것이 실제 논의 내용과 다르다고 주장해 양측 정부 사이 ‘거짓말’ 논란이 일었다.

외교부는 당초 일본 측 발표내용에 ‘현안 해결에 기여하도록 국장급 대화를 해 양국 수출관리를 상호 확인한다’, ‘한일 간 건전한 수출실적 축적 및 한국 측 적정한 수출관리 운용을 위해 (규제대상 품목 관련) 재검토가 가능해진다’는 등의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일본 측이 이를 고의로 누락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초치된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는 경산성 발표에 대해 “죄송하다”는 의사를 정무공사 개인 입장이 아닌 일본 외무성 차관 메시지로 밝혔다는 것이 정부 측 설명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역시 일본 측이 ‘경산성에서 부풀린 내용으로 발표한 데 대해 사과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산성 발표 외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일본은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일본 측은 이번 연기 결정 관련 협의 내용을 무시하는 행동을 잇따라 해 우리 측 반발을 사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