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김기현 "中 바이러스센터 유치? 폭탄 돌리기"…김두관 "가짜뉴스"

  • 등록 2020-09-22 오후 1:56:24

    수정 2020-09-22 오후 1:56:24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경남 양산에 한중일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이 거론되는 데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김기현 의원 SNS 캡처)
김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적으로 보나 국내적으로 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며 “팬데믹의 진원지였던 중국 주도의 바이러스센터를 우리나라에 유치하는 것에 대해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센터를 설치해 감염병 전문병원 및 생명과학단지 조성 등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하더라도 자칫 자그마한 안전사고에도 치명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밖에 없는 위험 시설을 우리 땅에 설치하려는 것은 현 정권의 중국 저자세에 기인한 매우 위험한 선택이다”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연구소에서 처음 유출된 것이라는 지적에 대한 의문도 아직 해소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팬데믹의 당사자인 중국이 넓디넓은 자국을 피해 인구 밀집도가 높은 우리나라에 센터를 설치하려는 의도도 석연치 않다”면서 “센터를 유치해 얻을 수 있는 고용 창출이나 지역경제 활성화도 크게 기대할 것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중·일 폭탄 돌리기의 결과물일 뿐인 이번 바이러스센터 유치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서라도 결코 용인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이언주 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앞마당에 중국 바이러스 연구소를 두겠다는 것이다. 당장 그만두라”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미중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 우리가 전 세계에 중국발 생물학전의 교두보를 자처한다는 광고”라며 “국민을 볼모로 대한민국과 국민의 운명을 멋대로 재단하는 것으로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가 갑자기 중국 우한에서 생긴 것은 그 연구소에서 생물학전을 대비해 바이러스를 만들다가 유출됐다고 의심한다”며 “혹여라도 양산에서 신종바이러스를 만들어내는 짓을 하다가 유출 사고가 난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우려했다.

이 전 의원은 “지금도 마스크를 못 벗고 고통을 당하고 있는데 그 바이러스 유출 발원지로 지목되고 있는, 생물학전 연구소로 의심되는 연구소를 멋대로 갖고 온다는 말인가”라며 “중국공산당이면 어쩔 줄 모르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 인사들, 국민을 마루타로 내몰지 말고 그렇게 중국공산당이 좋으면 중국으로 건너가 살라”고 맹비난했다.

한편 일부 보도에 따르면 중화해외연의회는 부산 일대에 바이러스연구소를 세우자고 한국 측에 제안했다. 이에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경남 양산 물금읍에 위치한 양산부산대병원 유휴지를 후보지로 추천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괴담보다 못한 가짜뉴스”라며 반박했다. 그는 “하도 유치한 얘기라 굳이 해명이 필요한가 싶어 그냥 넘어가려 했지만 일부 극우 유튜버들의 비상식적인 과도한 주장이 도를 넘고 있어 설명이 필요할 것 같다”며 “현재로서는 그냥 아이디어 수준일 뿐 계획도, 내용도 없는 상태”라고 일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