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선언' 홍문종 "많으면 50명 동조… 黃은 대권에만 관심"

  • 등록 2019-06-13 오후 2:26:41

    수정 2019-06-13 오후 2:26:41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BBS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탈당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내년 총선 공천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잡음이 일고 있는 가운데 홍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탈당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시사했다.

홍 의원은 “제가 보기에 황교안 대표가 보수의 중심으로써 역할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그동안 여러 가지 행보나 보수우익 사람들이 느끼는 황 대표에 대한 리더쉽이나 이런 것들이 여러 가지로 걱정스러워지고 있다”며, 신당 창당에 대한 소견을 밝혔다. 홍 의원은 앞서도 ‘태극기 세력을 중심으로 큰 텐트를 지어야 한다’는 발언을 해 탈당 후 신당 창당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홍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지도력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황 대표가) 굉장히 부족하다.. 정치적으로 당원들을 보호하고 하나로 이끌어가는 데 있어서 상당히 애매모호한 태도를 계속 취하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황 대표 주변인사들의 조언이 잘못됐다는 견해도 내비쳤다. 그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잘못 수를 가르쳐드리고 있는 것 같다.. 본인이 대통령 선거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주변 성부터 천천히 쌓아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21대 총선이 주변 성을 쌓는 굉장히 중요한 시금석이 될 텐데 거기에는 관심 없고 오직 본인 대권 행보에만 관심이 있는 사람처럼 보인다”며 황 대표를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의견에 동조하는 세력의 규모가 상당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미 제가 탈당을 선언한 거나 마찬가지”라며, “결국 의원들이 10월에서 12월 되면 많으면 40~50명까지 동조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신당 창당 후 상황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21대 총선에는 태극기를 사랑하는 애국 시민들의 역할이 한국당의 역할을 능가할 것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며, “왜냐하면 이분들을 포함하지 않고는 한국당에 어느 후보도 안전한 후보가 없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