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성큼 다가온 드론배송…K-드론시스템 공개

국토부 'K-드론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 개최
영월 드론전용비행시험장에서 드론 7대로 실증
  • 등록 2020-06-03 오후 2:00:00

    수정 2020-06-03 오후 2:00:00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정부가 드론배송과 드론택시를 위한 핵심 인프라 구축에 첫발을 내딛었다.

국토교통부는 강원도 영월 드론전용비행시험장(영월읍 덕포리 소재)에서 ‘K-드론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 및 민간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 발족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가 연구·개발 중인 K-드론시스템은 드론비행 모니터링 및 충돌방지 등 다수 드론의 안전비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향후 다가올 드론배송 및 드론택시 시대의 핵심 인프라이다.

현재 항공기는 항공교통관제사가 제공하는 관제지시(비행방향, 고도 등)를 조종사가 수행하는 방식으로 비행을 한다. 그러나 드론은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고 관제업무도 제공하고 있지 않으므로 가시권 밖 비행의 경우 다른 비행체 또는 장애물과의 충돌 예방, 기상정보 및 비행경로 상 안전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다.

영월 드론전용비행시험장(사진=국토부)
국토부는 이를 위해 K-드론시스템 연구 개발에 나섰고 이날 실증 행사와 민간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 발족으로 드론배송과 드론택시 현실화에 한발 더 나아갔다.

이날 실증행사는 국내 최대 규모로 열렸으며 개별 임무를 맡은 7대의 드론이 동시 비행하여 비행계획 관리 및 위치추적 등 안전비행을 위한 핵심 기능을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특히 드론 주변으로 긴급출동 항공기가 접근하면 항공기의 경로에 방해되지 않도록 임무수행 중인 드론을 이동 또는 착륙시키는 기술도 선보여K-드론시스템의 조기 실용화 가능성을 확인했다.

K-드론시스템 실증 이후에는 장차 상용화될 드론교통관리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과 기관들이 모여 드론교통관리사업자(USS) 협의체를 발족했다. 협의체에는 국내통신 3사(KT, SKT, LGU+),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우주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전력,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10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했다.

국토교통부는 협의체를 통해 K-드론시스템 개발 및 조기 실용화를 다각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으며 K-드론시스템의 연구·개발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드론교통관리사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수렴하는 한편 사업자들의 실증 분야 참여방안 등도 함께 논의해 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조만간 2025년 드론택시 최초 상용화를 목표로 도심항공교통 로드맵도 발표할 계획이다.

손명수 국토부 제2차관은 “드론에 대한 교통관리기능이 대폭 확충되는 오는 2022년부터는 다양한 민간사업자가 참여하는 드론교통관리사업이 본격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