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전통시장도 자체 로켓배송 가능해진다…산단 내 물류센터도 허용키로

정부, 디지털 유통 경쟁력강화 방안 공개
23년까지 3010억 투입해 e커머스 경쟁력 높인다
'풀필먼트 소외' 중소유통사 전용사업 시범운영
유휴 공공기관부지, 도심배송거점으로 활용 추진
  • 등록 2021-03-04 오후 12:00:00

    수정 2021-03-04 오후 12:00:00

(그래픽=이미지투데이)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e커머스 시장에서 쿠팡을 선두로 풀필먼트 시스템 구축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전통시장 등 중소유통사들을 위한 풀필먼트센터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도심 산업단지에도 풀필먼트 입주를 조건부 허용한다.

풀필먼트는 물류를 필요로 하는 판매자들 대상으로 상품보관·재고관리부터 고객이 상품 주문시 선별·포장·배송·반품과 고객대응까지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서비스다. 국내에선 쿠팡의 로켓배송이 대표적인 풀필먼트 서비스다.

풀필먼트 시스템 구축을 위해선 대규모의 거점 물류센터 구축이 필수적이다. 쿠팡은 로켓배송을 위해 그동안 막대한 적자에도 불구하고 전국에 29개 대규모 물류센터를 구축했다. 이밖에도 장보기 앱 마켓컬리가 5개, 신세계의 e커머스 플랫폼인 SSG닷컴이 3개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 1위 인터넷기업인 네이버도 CJ대한통운 등과 연계한 풀필먼트 시스템 구축 계획을 밝힌 상태다.

기존 산단 내 낙후 물류창고, 풀필먼트 활용 가능

정부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중소기업을 위한 풀필먼트센터 구축을 포함한 ‘비대면·온라인화 대응을 위한 디지털 유통 경쟁력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2023년까지 총 301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2만 11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풀필먼트 시스템 운영 과정.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우선 내년까지 풀필먼트 서비스의 사각지대에 있는 슈퍼·전통시장 등 오프라인 중소 유통업체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풀필먼트센터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중소 유통기업의 공동구매·공동물류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전국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39곳 중 2곳이 시범사업 대상이다.

정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중소점포 연계형 풀필먼트 표준모델을 개발하고 유통데이터를 기반으로 예측생산·맞춤형 상품기획, 자동수발주·최적 재고관리, 빠른 배송 등의 서비스 실증을 지원한다. 또 올해부터 지역농산물과 유통기업을 연계한 동네 단위의 생산·소비도 촉진할 예정이다.

그동안 풀필먼트 대규모 물류센터 부지확보가 어려웠던 기업들의 어려움도 지원한다. 우선 산업단지 내 일정구역을 입주제한 규제를 면제하는 네거티브존으로 지정해 풀필먼트 입주를 허용하기로 했다. 또 산업단지 내 낙후된 물류창고를 첨단화나 신축할 경우 우대 대출상품을 지원해주는 ‘스마트 물류센터 인증제도’도 올해 안에 도입 예정이다.

도심 내 풀필먼트 배송거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전국 5곳의 공동집배송센터를 배송거점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의 도심 유휴부지·시설을 도심배송거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적극검토할 방침이다.

유통시장 내 온라인 거래액 및 전체 유통거래액 내 비중 추이. (자료=통계청)
드론배송 실증·물류로봇 보급 확대…상용화 속도

정부는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드론배송과 물류로봇 서비스가 조기에 상용화를 위해 내년까지 드론배송 1000회 실증을 진행하고 2023년까지 물류로봇 4000대를 보급을 추진하기로 했다. 드론의 연내 도서·산간 등 인구비밀집지역 물품배송 가이드라인을, 2024년까지 배송지역 확대 제도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 연내 배송로봇의 인도주행 허용도 추진한다.

국내 e커머스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도 지원한다. 지난해 기준 79개국 119개소인 해외공동물류센터를 지속 확충하고 부산·인천 항만 배후단지에 스마트공동물류센터를 건립해 해외 고객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 수출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현지 밀착 지원을 강화하고 미국이나 신남방 해외 플랫폼과의 제휴·협력을 통한 해외 입점 지원도 대폭 확대한다.

정부는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유통데이터 공개 플랫폼 구축해 유통데이터 활용 생태계를 조성해 다양한 유통서비스의 상용화를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2026년까지 인공지능(AI) 융합형 디지털 유통전문인력 1200명 이상을 양성하기로 했다. 창업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유통대전’도 올해 6월 개최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대·중·소 유통사들이 혁신을 통해 균형 있게 발전하고 소비자와 판매자가 모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온라인 유통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