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벤츠, E클래스 EV 등 전기차 3종 출시…"디지털 판매 강화"

벤츠 코리아, 25일 신년 간담회
지난해 성과 및 올해 출시·마케팅 청사진 밝혀
지난해 국내서 세그먼트 고른 판매량
순수 전기차 본격 출시…부분변경 모델도
온라인·모바일 등 디지털 이용률 2배 이상 올릴 것
  • 등록 2022-01-25 오후 4:06:11

    수정 2022-01-25 오후 9:09:08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전기차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경쟁력 있는 모델을 많이 출시하고,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고객 경험을 확장하겠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올해 순수 전기차 3종을 출시하고, 디지털 판매 방식을 강화해 국내 시장을 공략한다.

(좌로부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요하네스 제품 마케팅 & 디지털 비즈니스 총괄 부사장, 이상국 세일즈 부문 총괄 부사장, 토마스 클라인 대표이사 사장, 조명아 네트워크 개발 & 트레이닝 아카데미 부문 총괄 부사장, 틸로 그로스만 고객 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5일 ‘미래에 동력을 불어넣다(Power the Future)’라는 주제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순수 전기차 출시 계획, 디지털 플랫폼 전략, 친환경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에 초점을 맞춘 사회공헌활동 강화 등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를 비롯해 이상국 부사장, 틸로 그로스만 부사장, 조명아 부사장, 요하네스 부사장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벤츠는 지난해 7만 6152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2016년부터 6년 연속 국내 수입차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콤팩트 세그먼트에서 전년보다 17% 증가한 1만 4000대, 대형 세단에서 1만1000대, SUV에서 2만4000여 대 등 모든 세그먼트에서 고른 판매량을 보였다.

국내 시장에서 벤츠의 고성능차 브랜드 AMG는 전년보다 70%, 마이바흐는 90% 증가했다. 벤츠의 순수 전기차 브랜드 EQ는 120% 성장했다. 이상국 세일즈 부문 총괄 부사장은 “국내 고객의 개성과 취향, 라이프스타일이 다변화돼 제품의 선택지를 넓힌 성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벤츠는 올해 전동화와 디지털, ESG 경영을 강화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우선 순수 전기차 등 4대의 신차와 2대의 부분 변경 모델을 선보인다.

우선 1분기 말 6세대 완전변경 모델 ‘더 뉴 C-클래스’와 럭셔리 4-도어 쿠페 CLS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CLS’, 4-도어 스포츠카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를 출시한다.

패밀리 전기 SUV, ‘더 뉴 EQB’는 더 뉴 EQA에 이어 메르세데스-EQ가 선보이는 두 번째 콤팩트 SUV 모델로 2분기 말 국내 시장에 나온다.

4분기엔 E-클래스에 기반을 둔 순수 전기차인 비즈니스 전기 세단 ‘더 뉴 EQE’가 출시된다. 더 뉴 EQS에 이어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된 두 번째 모델이다. 지난해 국내 출시된 더 뉴 EQS의 고성능 버전인 더 뉴 AMG EQS 53 4MATIC+ 는 메르세데스-AMG 브랜드가 선보이는 최초의 순수 전기차 모델이다.

벤츠는 올해 고객의 디지털 이용률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벤츠는 지난해 신차 및 중고차 온라인 숍을 열었고 올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시했다. 지난해 벤츠의 고객 중 13%는 온라인 웹사이트를 통해 서비스를 예약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벤츠 애플리케이션이 출시된 이후 서비스 예약률은 기존 대비 2배 높아진 25%를 기록했다.

이 부사장은 “올해 전용 에디션(한정판)을 비롯해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며 라이브 챗봇(실시간 대화 상담)과 관심 차량 비교 서비스 등 다양한 옵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벤츠는 약점으로 지적되던 사회공헌 활동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를 통한 다양한 기부 및 봉사 활동은 물론, 자동차 전문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전문 교육 및 산학협력 프로그램,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통한 국내 스타트업과의 선순환 생태계 확대 등 다양한 활동들을 꾸준히 이어갈 예정이다.

토마스 클라인 대표는 “고객분에게 최고의 제품과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1년간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와 국내 투자 활동을 이어왔다”며 “2022년에도 경쟁력 있는 모델과 고객 서비스를 중심으로 전략적인 성장 모멘텀을 달성하고, 기업 시민으로서의 책임감으로 한국 사화와의 상생을 위한 활동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