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가짜 조화'…극렬 지지자 몰리며 아수라장 된 '전두환 빈소'

우리공화당 당원 100여명 몰려…충돌
주호영 의원 조문…박근혜 조화 치워
보수 유튜버·지지자들 빈소 앞 고성
  • 등록 2021-11-24 오후 3:16:00

    수정 2021-11-24 오후 3:29:10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근조 화환이 전두환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문상 이틀째 조용했던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씨의 빈소에 일반인 지지자들이 몰리며 충돌이 발생하는 등 혼잡한 상황이 빚어졌다. 이날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이 적힌 근조화환이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보낸 것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아수라장이 됐다.

24일 오후 1시 50분쯤부터 전씨가 안치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앞에는 우리공화당 지지자들 100여명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24일 오후 1시 50분쯤부터 고인이 안치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앞에는 우리공화당 지지자들 100여명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기 시작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으로 제한된 인원만 입장이 가능한데 일반 조문객들이 몰리면서 병원 에스컬레이터가 운행을 멈추기도 했다.

병원 관계자는 “특실 기준으로 99명까지만 입장할 수 있다”며 “20명씩 들어가도록 안내했지만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먼저 들어가겠다고 다퉜다”고 전했다. 지지자들은 계속해서 줄을 서고 있으며 1000명 정도가 더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 2시 20분쯤 조문을 마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돌아가신 분을 폄하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건 잘못이다”라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5·18 정신을 헌법에 넣겠다는 건 동의할 수 없다. 망언을 지금이라도 취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수 유튜버들도 오전보다 늘어난 10명이 모이면서 빈소 앞은 고성으로 가득찼다. 지지자들은 “전두환 억울함 풀어줘야 한다!”, “국가장으로 해야합니다!”, “전두환 대통령 아니었으면 벌써 공산화 됐다”는 등 소리를 질렀다.

한편, 현직 의원 중에선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두번째로 빈소를 찾았지만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주요 대선후보들이 조문하지 않는 상황에 대해 “제가 평가할 일은 아닌 것 같다”며 “고인에 대한 평가는 역사가 할 일이고 돌아가셨으니 조문을 온 것이다.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전두환씨 장례 이틀째인 24일 오전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근조 화환이 도착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화환 옆으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 이명박 전 대통령의 화환이 놓여 있다.(사진=공동취재단)
한편 이날 오전 들어온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이 적힌 근조화환은 당사자가 직접 보낸 것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박 전 대통령의 측근 유영하 변호사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 조화는 이날 오후 5시쯤 도착할 예정이다. 오전 중에 온 조화는 현재 치운 상황이다.

지병을 앓아온 고인은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90세. 유족이 오전 8시 55분께 경찰과 소방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오전 9시 12분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악성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 확진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었다.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