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마케팅 기업 컴플러스, 우리은행 10억원 투자 유치

올 6월 통합 마케팅관리 솔루션 ‘광고어때’ 론칭
  • 등록 2019-03-21 오후 1:32:13

    수정 2019-03-21 오후 1:32:13

(사진=벤처기업협회)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벤처기업협회 회원사이자 디지털 마케팅 전문기업 컴플러스가 우리은행으로부터 1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컴플러스는 온라인 광고대행사 경력 10년 이상의 전문가들이 주축이 되어 2016년 11월 창업한 디지털 마케팅 전문 에이전시다. 창업 이래 다양한 클라이언트의 디지털 기반의 마케팅 및 광고대행 업무를 진행해왔다.

강병우 컴플러스 대표는 “경험에서 우러나온 창의적인 콘셉트과 기술 사업성,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 받아 마케팅 에이전시임에도 이례적으로 투자를 받을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올 6월에는 통합 마케팅관리 솔루션 ‘광고어때’를 론칭할 예정”이라며 “소비자와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광고대행사 기획자(AE), 중소기업 마케팅 담당자 등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마케팅 성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업무시간 단축을 통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는 데 도움을 주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