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텔, 자율주행 자회사 모빌아이 상장 추진

2017년 인수한 이스라엘 자율주행기업 내년 상장 계획
지분 과반 유지…자율주행차 개발 위한 기술협력 지속
  • 등록 2021-12-07 오후 3:19:46

    수정 2021-12-07 오후 3:19:46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미국 반도체 기업이 인텔이 자율주행 기술 부문 자회사인 모빌아이의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AFP)


6일(현지시간) 월스리트저널(WSJ) 등은 인텔이 내년도 모빌아이의 상장을 목표로 관련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상장 계획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모빌아이는 뉴욕 증시에 상장될 예정이며, 상장 규모와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모빌아이는 이스라엘 자율주행 전문 기업으로 인텔이 2017년에 150억달러(약 17조7000억원)에 인수했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분야에서 세계 1위로 평가받는 업체다. 차량 내부에 장착된 카메라로 속도 제한과 충돌 위험 등을 알려주는 자율주행 차량의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모빌아이의 카메라 시스템은 테슬라의 운전자 지원 프로그램인 ‘오토파일럿’의 핵심 요소였다.

인텔은 모빌아이를 인수하면서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상장돼 있던 회사를 자진 상장폐지 시켰으나, 이번에 재상장을 추진하는 것이다. 인텔은 상장 후에도 과반의 지분을 유지할 것이라며 양사는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기술 개발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모빌아이 매출은 인텔 인수 이후로 3배 정도 뛰었다. 지난 3분기에 3억2600만달러 매출을 올렸는데, 전년동기대비 39% 증가했다. 시장에서는 모빌아이 기업가치가 500억달러(약 59조원) 이상으로 평가받을 수도 있다고 한다.

WSJ는 “인텔은 미래 교통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을 노려 모빌아이 주식 재상장을 꾀하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NYT는 “모빌아이가 올해 뉴욕을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다양한 자율주행차 시제품을 시험하고 있다고 밝혔다”면서도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이 차량들이 실제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몇 년 혹은 수십 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