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백화점의 '이유있는' 해외 브랜드 사랑

백화점 가을·겨울 MD 개편 해외 브랜드 대거 유치
롯데百, 1년 간 준비한 해외 브랜드 전용 편집숍 오픈
브랜드 차별화·쇼루밍 확산에 해외 브랜드로 돌파구
  • 등록 2014-09-23 오후 6:06:18

    수정 2014-09-23 오후 6:06:18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백화점의 해외 패션 브랜드 사랑이 뜨겁다. 최근 몇년새 주요 백화점에서 남성·여성복의 해외 브랜드의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새로 들어오는 브랜드 열에 일고여덟은 수입브랜드다.

23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이번 가을·겨울(F/W) MD 개편을 맞아 새롭게 들여온 여성패션 브랜드 34개 중 70%인 24개가 해외 브랜드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여성·남성·아웃도어를 합쳐 전체 패션 상품군 신규 입점 브랜드 52개 중 34개가 해외 패션 브랜드이다.

편집매장·컨템포러리 패션 중심으로 해외 브랜드 강화

MD개편을 통한 신규 브랜드 매장 유치 뿐 아니라 편집매장과 리뉴얼을 통한 해외 브랜드 모시기도 활발하다.

롯데백화점 본점은 지난 19일 해외 직접구매(직구) 인기 패션, 잡화 상품을 한데 모은 편집매장 ‘비트윈’을 선보였다. 온라인을 통한 직구가 급증하고 있는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고 나선 것이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1년간 공을 들인 해외 브랜드 전문 편집숍 ‘비트윈’을 열기도 했다. 비트윈은 패션·잡화·생활용품 등 해외 직접구매(직구) 인기 상품을 한데 모아 선보이는 매장으로 총 30여개의 해외 브랜드 상품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의 경우 MD가 해외 브랜드 상품을 직접 공수해 선보이는 남성 전문 편집숍 ‘로열마일’을 기존 압구정본점, 무역센터점에 이어 목동점, 대구점에 신규로 오픈한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이탈리아 캐주얼 바지 편집 매장인 ‘팬츠 웨어하우스’를 새롭게 선보이기도 했다.

최근 리뉴얼을 통해 대규모 브랜드 개편을 단행한 갤러리아백화점의 경우 해외 브랜드 증가가 더욱 눈에 띄게 나타난다.

올해 3월 대대적인 리뉴얼을 마친 갤러리아명품관 서관(웨스트)에 신규로 입점한 브랜드 40개 중 국내 브랜드는 20% 수준인 7개에 불과했다. 전체 여성복(2층)과 남성복(5층) 브랜드 총 138개 가운데서도 국내 브랜드 수는 25개로 20%가 채 안 된다.

불황·쇼루밍 트렌드 속 차별화 위해 ‘안간힘’

백화점들이 이처럼 앞다퉈 해외 브랜드 유치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변화된 유통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다.

백화점은 장기화되는 불황과 쇼루밍(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물건을 구경만 하고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현상) 트렌드 확산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소비심리가 떨어지면서 조금이라도 저렴한 온라인·모바일 구매를 선호하는 고객들이 같은 상품을 더 비싸게 파는 백화점을 외면하고 있기 때문.

최근 2년새 주요 백화점의 매출은 한자릿수대의 성장세를 간신히 유지하는가 하면 영업이익은 2012년 2분기부터 2년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독점 수입 브랜드는 백화점에서 대형마트나 편의점의 자체브랜드(PB)와 같은 역할을 한다.

경쟁 백화점과 브랜드 구색을 차별화하고 고객들이 해당 점포를 찾아야만 하는 이유를 만들어준다는 의미다. 고객 수요와 트렌드에 부합하는 브랜드를 먼저 유치하는 것은 백화점의 이미지 제고에도 한몫을 한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최근엔 패션 브랜드에서도 백화점 입점보다는 수수료가 낮은 아울렛이나 온라인몰을 통한 판매를 더 선호한다”며 “국내 패션업계도 심각한 불황으로 신규 브랜드 론칭에 보수적인 입장이라 새로 들여올 브랜드가 별로 없는 것도 해외 브랜드에 눈을 돌릴 수 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올해 3월 리뉴얼을 두달간의 리뉴얼을 마치고 새롭게 문을 연 갤러리아명품관 웨스트 여성복 매장. 새로 입접한 브랜드 중 80% 가량이 해외 브랜드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