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재명, 박원순 시장과 김현미 장관에 깊은 감사 이유는

  • 등록 2020-06-03 오후 2:05:56

    수정 2020-06-03 오후 2:05:56

[수원=이데일리 김미희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바뀌는 것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재명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의 외곽 변두리가 아닌,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 경기도’란 제목의 글을 통해 “명칭 변경을 이끌어주신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20개 시군구에 감사 인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사진=경기도)
그는 “언어가 사고를 규정하는 경우가 많다. 사용되는 말속에는 함의와 상징이 있습니다. 사물의 명칭은 더 그러하고, 그래서 정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아울러 “국가 인구 4분의 1이 살고 있는 경기도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대 지방정부이다”면서 “길의 90% 이상이 경기도를 지나고 있음에도 ‘서울외곽’이라 이름 붙은 도로가 경기도의 위상을 격하시켜왔다. 은연 중에 ‘경기도는 서울시의 변두리, 변방이다’라는 인식을 심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 자신의 제1호 공약이 경기퍼스트를 추구하는 명칭변경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자칫 경기도민의 자부심에 흠집을 낼 수 있는 명칭이 바꾸게 됐다”고 했다.

이 지사는 “단 몇 글자의 명칭변경에 불과한 이 변화가 수도권의 상생과 협력을, 지방정부간 존중과 균형을, 진정한 자치분권을 상징하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했다.

경기도 민선7기 역점사업으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개정’이 국토교통부 도로정책심의를 지난 1일 최종 통과했다. 이로써 1991년 ‘서울외곽순환선’으로 지정된 지 29년 만인 오는 9월1일부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바뀐다.

이 지사의 민선7기 역점사업이었던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개정’이 국토교통부 도로정책심의를 지난 1일 최종 통과했다. 이로써 1991년 ‘서울외곽순환선’으로 지정된 지 29년 만인 오는 9월1일부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바뀐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경기(고양·파주 등 14개 시·군), 서울(송파·노원 등 3개구), 인천(부평·계양 등 3개구) 등 3개 광역 자치단체와 20개 기초 지자체를 경유하는 총 128km의 왕복 8차로 고속도로로 수도권 1기 신도시 교통난 해소를 위해 1988년 공사에 들어가 2007년 완전 개통됐다.

경기도 구간(103.6km, 81%)과 인천 구간(12.5km, 10%)이 전체 노선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하지만 서울외곽이란 명칭으로 경기도가 서울 변두리, 외곽이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