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게 늘어난 다누리 궤적 설계하며 밤 지새우기도"[일문일답]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서 다누리 브리핑
9번 고비 넘겨야..탑재체로 탐사까지 해야 성공
  • 등록 2022-08-05 오후 5:05:25

    수정 2022-08-05 오후 5:45:07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다누리 개발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일화요? 우리나라에서 처음 하다보니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탐사선 무게가 늘어난 반면 임무기간은 늘리기 위해 해외에 나가서 배우기도 하고 연습하면서 밤을 새웠습니다.”

김성훈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인공위성연구소장은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기억에 남는 일화로 이같이 다누리 설계과정을 꼽았다.

한국형 달궤도선 다누리는 애초 500kg 중량을 목표로 했지만 무게가 늘어나면서 달 전이궤도 방식으로 궤적을 변경해야 했고, 사업기간도 바꿔야 하는 등 사업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김성훈 소장은 “(연구원들이) 해외에 직접 나가서 배우고 연습하기도 했고, 밤을 새우기도 일쑤였다”며 “무게를 줄이는 활동이 어려웠고, 달에 가는 다양한 방법 중에서 최적화된 방법을 찾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다누리는 우리나라가 2016년부터 개발한 달궤도선으로 6개 탑재체를 장착해 달 착륙 후보지 탐색, 자기장측정, 달 자원 조사 등 여러 과학 임무를 할 예정이다. 앞서 다누리는 5일 오전 8시 8분 48초에 미국 플로리다주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9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발사후 로켓과의 분리, 첫 교신, 달 전이궤적 진입까지 했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5일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한뒤 김성훈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연구소장과 다누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아래는 김성훈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연구소장,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과의 일문일답.

-교신이 9시 10분으로 예정됐다가 30분 늦었는데.

▲호주 지상국을 이용했는데 우리나라 지상국과 데이터 전송 과정서 시간이 늦어졌다.

-다누리 성공 기준은.

▲성공 기준은 별도로 없지만 탐사선이 6개 탑재체를 장착했기 때문에 탐사선이 달 궤도에 정상적으로 진입하고, 탐사활동으로 데이터도 얻기를 바라고 있다.

-앞으로 4개월 반 동안 여정에서 고비는.

▲9월 2일에 있을 방향 전환이 중요하다. 달 궤도를 맞추는 작업도 최대 9번이다. 달 궤도에 진입하고 안착하기까지 매순간이 중요하다.

-다누리가 앞으로 발사될 달착륙선에 줄 의미는.

▲달착륙선은 2031년으로 계획하고 있다. 우리 로켓으로 쏘아 올리기 때문에 누리호 개량사업도 잘 이뤄져야 한다. 탐사선에 대한 전문가 의견도 받아야 한다. 이번 달궤도선으로 얻는 기술은 크게 3가지 정도다. 심우주 공간에서 목표까지 가는 궤도 설계 기술, 관제 기술, 심우주 통신 기술이다.

-달 전이궤적 진입 의미는

▲달 전이궤적 진입도 의미가 있지만 모든 부분이 다 처음이다. 태양, 달, 지구의 중력이 균형점을 이루는 라그랑주점에서 방향을 전환하는 것도 중요하다. 속도를 줄이면서 에너지를 많이 쓰게 되는데 중력을 적절히 이용하면서 연료 효율을 높여서 달임무 궤도로 가야 한다.

-주요 궤도 조종 9번인데 궤도 이탈하게 된다면

▲24시간 심우주 지상국 안테나를 이용해 위치를 계속 추적한다. 궤도 오류에 대한 매뉴얼도 있어 크게 걱정할 부분은 없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