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중앙대병원,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 오픈

코로나19 차단 최신 모듈시스템 소독․멸균 음압외래진료소 구축
  • 등록 2020-08-24 오후 3:38:21

    수정 2020-08-24 오후 3:38:21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안심 진료를 위한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를 리뉴얼해 오픈했다.

병원은 24일 기존에 병원 외부의 컨테이너 형태의 ‘코로나19 호흡기안심외래진료실’을 프리미엄 음압시스템을 도입한 최신 모듈시스템으로 새롭게 설치하고 명칭 또한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로 변경하여 감염병 진료 대응체계를 더욱 안전하게 구축했다.

이번에 도입한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는 일반 외래환자는 안심하고 병원 진료를 받고, 발열 및 호흡기 유증상자를 병원 외부 별도로 독립된 장소에서 진료 및 검사하는 공간으로, 호흡기질환 유증상자 및 의심환자의 원내 유입 차단과 환자와 의료진 사이의 교차 감염 방지 및 감염 확산을 차단해 의료진을 보호하고 검사 대상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중앙대병원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는 기존 텐트 또는 컨테이너 방식의 시설에 비해 최신 모듈시스템을 도입한 고급 내·외장재로 구성해 음압병실 수준의 진료 환경을 만들었고, 완벽한 음압시설 및 환기시스템 유지로 의료진들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진료 및 근무 환경도 개선했다.

또한 의료진과 일반인의 출입 동선 및 배치를 분리함으로써 환자와 의료진을 보호하는 감염방지 구조로 만들어졌으며, 접수부터 검사까지 신속하고 안전하며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진료소는 총 3개의 진료실과 원무수납 구역으로 구성되고, 성인과 소아진료실을 별도로 운영하며, 전 공간에 헤파 필터(HEPA filter)를 설치하여 음압 환경을 구축하였고, 진료와 검사가 이루어지는 공간 전체는 사용 후 소독과 과산화수소증기 멸균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어 더욱 안전성을 높였다.

김성덕 중앙대의료원장은 “최근 코로나19가 또다시 확대되면서 본원에도 매일 의심환자 및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많은 환자들이 발열·호흡기 안심외래를 이용하고 있다”며, “우정바이오의 도움으로 새롭게 완비된 진료환경에서 의료진은 더욱더 안전하고 철저하게 환자 진료와 검사에 매진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고, 앞으로도 중앙대병원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