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54.06 6.78 (-0.21%)
코스닥 978.44 2.96 (-0.3%)

'묵묵부답' 이재용 부회장, 굳은 표정으로 법정 출석

23일 이재용, 서울고법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 출석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준법감시위 평가에도 대답 안해
준법감시위 평가할 전문심리위원 의견 일부 공개될 가능성 有
  • 등록 2020-11-23 오후 2:11:56

    수정 2020-11-23 오후 2:11:5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며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 출석했다. 지난 9일에 이어 2주 만에 또다시 법정에 출석한 것이다.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정준영)는 23일 오후 2시 5분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이 부회장의 속행 공판을 열었다. 정식 공판인 만큼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있다. 이 부회장은 1시 40분께 회색 양복과 회색 넥타이, 검은 코트를 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다소 굳은 표정의 이 부회장은 심경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이날 공판에선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평가할 전문심리위원의 의견이 일부 공개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오는 30일 공판에서 전문심리위원들의 의견을 듣겠다고 했지만, 위원 3명 중 1명인 강일원 전 헌법재판관이 최근 재판부에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심리위원단에는 강일원 전 헌법재판관, 홍순탁 회계사, 김경수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가 최종 확정된 바 있다. 다만 강 전 재판관의 의견서는 준법감시위에 대한 평가가 아닌 평가 절차나 방법에 관한 의견을 담았을 가능성도 있다.

전문심리위원단의 의견은 이 부회장의 운명을 좌우할 열쇠라는 평가가 나온다. 재판부는 준법감시위가 원활하게 운영되고 있는지에 대한 실효성과 지속성을 강조했고 면밀하게 살펴본 뒤 이 부회장에 대한 양형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준법감시위는 삼성이 삼성 주요 계열사의 준법감시 조직을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분리·개편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화한 외부 독립 위원회다.

지난 5월 이재용 부회장은 준법감시위의 권고에 따라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권 승계 의혹에 대해 머리를 숙인 바 있다. 이후 적극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하라는 준법감시위의 요구에 따라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7개 계열사는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노사 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두기도 했다. 현재 준법감시위는 매달 회의를 개최해 내부 안건을 보고받고 검토·승인하고 있다.

또 재판부는 이날 공판 절차 갱신에 따른 서증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재판이 중단된 사이 재판부 구성원이 변경돼 공판 절차가 갱신됐는데, 박영수 특별검사팀(특검)이 서증조사를 다시 진행하겠다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은 다음 달 중으로 결심 재판을 마무리한 뒤 늦어도 내년 2월 내에 선고 공판까지 마칠 것으로 예측된다. 내년 2월 재판장 등 법관 인사를 앞두고 있어 그때까지 재판을 마치지 못하면 후임 재판부로 사건이 넘어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