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코스닥 마감]돌아온 '기관'에…나흘만의 강세

전 거래일보다 0.18% 오른 1003.27에 마감
개인·기간 쌍끌이 매수…기관, 5일만에 매수 나서
美 리비안 상장 기대에 동국알앤에스 상한가
  • 등록 2021-09-30 오후 3:44:37

    수정 2021-09-30 오후 5:49:47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코스닥 지수가 나흘 만의 상승세로 거래를 마쳤다. 닷새만에 매수세로 돌아선 기관의 ‘사자’가 지수를 이끌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30일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18%(1.81포인트) 오른 1003.27에 거래를 마쳤다.

1001.92로 출발한 지수는 장 중 한때 999.58까지 빠지며 1000선을 잃기도 했지만 기관이 매수세로 돌아서며 상승폭을 키워갔다.

이날 기관은 367억원을 사들이며 나흘간의 순매도에 마침표를 찍었다. 기관 중 연기금과 투신이 각각 127억원, 150억원을 사들였다. 개인도 116억원 매수하며 5거래일 연속 ‘사자’를 이어갔다. 다만 외국인은 이날 632억원을 팔며 홀로 차익실현에 나섰다.

간밤 뉴욕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26% 상승한 3만4390.72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16% 오른 4359.46에 마감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24% 내린 1만4512.44를 기록했다. 중소형주 위주의 러셀 2000 지수는 0.20% 떨어진 2225.31에 마감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현재 인플레이션 급등은 매우 강한 수요와 이를 맞추려는 공급의 제약이 지속하는 결과”라며 “공급망 병목 현상으로 내년까지 인플레이션은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던 파월 의장이 시기를 특정해 지속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이와 함께 기준금리 조기 인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업종별로는 상승이 많았다. 오락·문화 업종이 4% 오르는 가운데 종이·목재도 3%대, 일반 전기전자는 2%대 각각 상승했다. 기계장비와 방송서비스, 방송통신서비스, IT부품, 금융, 화학, 소프트웨어, 금속, 통신장비 등이 올랐다. 반면 디지털콘텐츠와 정보기기, 제약, 비금속, 운송장비 부품은 약세였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대장주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가 0.18%(200원) 하락하며 10만9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닷새 연속 약세다. 에이치엘비(028300)도 3.58% 하락했다. 9거래일 연속 오르던 한국비엔씨(256840)는 이날 19.92%(1만2150원) 내리며 4만8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전날 4%대 약세로 장을 마친 에코프로비엠(247540)은 이날 4.54%(2만300원) 오르며 전날의 낙폭을 만회했다. 엘앤에프(066970) 역시 2.11% 오르며 사흘만의 강세를 나타냈다.

미국 전기차 업체 ‘리비안’의 상장 기대에 동국알앤에스(075970)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테슬라의 대항마로 떠오른 리비안은 상장 후 기업가치가 약 800억원(94조7500억원) 수준에 이를 것이란 게 월가의 전망이다. 동국알앤에스는 리비안에 배터리를 납품을 하고 있는 삼성SDI(006400)에 관련 제품을 공급 중이다.

상한가 2개 종목을 포함해 706개 종목이 올랐다. 하한가는 없었고 634개 종목이 내렸다. 보합은 100개 종목이었다. 이날 코스닥 거래량은 12억5784만주였으며 거래대금은 10조1840억원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