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관리 강화했다는 ‘갤워치5’, 어떻게 코골이 측정할까요[궁즉답]

가속도 센서로 미세운동신호 감지, 수면의 질 등 측정
광학심박센서로 심박지수 측정, 호흡·심박 종합 분석
연동된 스마트폰으로 코골이 녹음, 소리로 수면 분석
한달 중 7일 이상 워치 차면, 더 나은 수면방안도 제시
  • 등록 2022-08-17 오후 3:17:57

    수정 2022-08-17 오후 9:22:26

이데일리는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의 질문을 담당기자들이 상세하게 답변드리는 ‘궁금하세요? 즉시 답해 드립니다’(궁즉답) 코너를 연재합니다. <편집자 주>

Q.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5’가 수면관리 기능을 강화했다고 합니다. 코골이, 수면코칭 프로그램 등이 눈에 띄는데요. 어떤 식으로 측정하고 결과를 보여주는지 궁금합니다.


갤럭시 워치5. (사진=삼성전자)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삼성전자의 기술적 노하우가 접목된 ‘센서’의 힘이 핵심입니다.

더 자세히 말하면 삼성전자 ‘바이오액티브 센서’의 힘이죠. 광학심박센서(PPG), 전지심박센서(ECG), 생체전기임피던스분석센서(BIA) 등 3가지 핵심 센서를 하나로 통합한 칩인데, 이번 ‘갤럭시 워치5’의 수면 관리 기능에도 큰 역할을 합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수면 분석은 어떻게 진행될까요. ‘갤럭시 워치5’를 착용하면 제품 내부에 있는 가속도 센서가 사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합니다. 여기서 가속도 센서란 사용자가 어느 방향과 속도로 움직이는지 감지하는 장치로 스마트워치에 널리 쓰이는 기능입니다.

가속도 센서는 사람의 호흡도 미세 운동 신호로 감지하는데, 이 신호를 분석하면 사용자 수면의 질, 시간 등을 측정할 수 있는 것이죠. ‘갤럭시 워치5’의 경우 광학심박센서로 사용자의 심박지수, 심박 변화, 심박 편차 등을 분석할 수 있는데, 가속도 센서와 종합해 전체적인 수면 단계를 구분합니다. 호흡과 심박, 두 가지 요소를 종합 분석해 결과값을 주는 셈입니다.

‘갤럭시 워치5’에선 코골이도 감지한다고 합니다. 상당히 재밌는 기능이죠. 잠을 자는 동안 ‘갤럭시 워치5’와 연동된 스마트폰을 머리 맡에 두면 코골이 여부를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입니다.

코골이 감지는 센서와 소리가 중심입니다. ‘갤럭시 워치5’가 사용자가 잠이 들었다고 판단하면, 연동된 스마트폰의 스피커를 작동시켜 코골이로 추정(?)되는 소음을 녹음하게 됩니다. 최신 버전 ‘삼성헬스 앱’에서 ‘설정’에 들어가 ‘코골이 감지 On’을 선택하면 됩니다. 이후 자체 알고리즘을 통해 코골이 소리를 분석, 사용자가 얼마나 잠을 깊게 잤는지, 얼마나 잠을 설쳤는지를 알려주게 됩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워치5’에서 수면 중 혈중산소포화도 측정 기술도 내세웠는데요. 혈중 산소포화도는 혈액이 최대한의 산소를 운반하는 비중을 나타내는 수치입니다. 일반적으로는 혈중 산소포화도 90~95% 사이가 정상입니다. 90% 이하로 떨어졌을 땐 수면 중 호흡 방해 등 건강상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ECG센서가 혈중산소포화도를 측정해줍니다.

실제 ‘갤럭시 워치5’ 개발을 총괄한 양태종 삼성전자 헬스개발팀장(부사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녹음된 자신의 코골이 소리를 들려주기도 했는데요. 당시 그는 “수면관리 기술 자체가 매우 어려운 분야다. 수면을 구분하는 것도 복잡한 알고리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갤럭시 워치5’는 수면코칭 프로그램도 추가했습니다. 수면코칭을 위해서는 30일내 7일(평일+주말)이상의 수면 중 스마트워치 착용이 필요합니다. ‘갤럭시 워치5’가 사용자의 수면 중 패턴을 분석하면 △각성 △수면욕구 △일주기 리듬 등 수면에서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3가지 요소를 기준으로 수면유형을 분류하게 되는데요.

분석된 수면유형을 총 7가지 동물로 표현한 것도 특징입니다. 예컨대 이런 식입니다. ‘걱정 없는 사자’ 유형은 ‘하루 평균 10~15시간 정도 자는’ 수면 패턴을 표현한 것이고, ‘민감한 고슴도치’ 유형은 ‘밤에 활동적이며 스트레스에 민감’하다는 특성을 설명합니다.

이후 해당 유형의 사용자들에게 미션을 제공하는데, ‘목표 기상시간, 2시간내 기상’, ‘금주’ 등 간단하면서도 일상생활에서 지킬 수 있는 습관들입니다. 이 밖에도 명상 가이드, 정기 리포트 등을 포함한 약 한달의 맞춤형 코칭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이처럼 스마트워치는 점차 손목 위 건강관리 기기로 정체성을 확립하고 있습니다. 이번 ‘갤럭시 워치5’는 수면에 초점을 맞춰 차별화를 꾀했는데요. 가을에 나올 새로운 애플의 ‘애플워치’ 시리즈는 어떤 기능을 내세울지 주목됩니다. ‘손목 위 건강비서’로 자리 잡은 스마트워치의 발전, 우리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줄지 기대됩니다.



이데일리 궁즉답에서는 독자 여러분들이 알고 싶어하는 모든 이슈에 기자들이 직접 답을 드립니다. 채택되신 분들에게는 모바일 상품권을 보내드립니다.
  • 이메일 : jebo@edaily.co.kr
  • 카카오톡 : @씀 news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