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학생 백신 접종 독려에도 학부모 반발…왜 설득 실패했나

8일 학부모 설득 나선 유은혜 “학생 확진자 급증…접종 권장”
백신 불안감 해소할 정보 제시 없이 원론적 기존 답만 되풀이
학부모·전문가 “애매모호 답변 말고, 논리·과학적 설명 해줘야”
  • 등록 2021-12-08 오후 4:48:28

    수정 2021-12-09 오전 7:58:26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서울 영등포구 양화중에서 열린 청소년 백신접종 포럼에 참가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이데일리 김의진 기자] 최근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에 대한 학부모 반발이 거세지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설득에 나섰다. 유 부총리는 학부모들을 직접 만나 백신 접종을 독려했지만, 학생 접종에 대한 학부모들의 반대 여론을 누그러뜨리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유 부총리는 8일 서울 영등포구 양화중에서 학생·학부모·전문가들과 만나 청소년 백신 예방접종에 대한 의견을 구하는 포럼에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학부모들에게 소아·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선 백신 접종이 필수적이라며 접종에 동참해줄 것을 재차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최근 백신 부작용에 대한 학생·학부모의 걱정이 많은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불안한 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겠다.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반대 여론은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사실상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쪽으로 정부 방침이 바뀌었음에도,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만한 투명하고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에도 학부모들은 혹시라도 부작용이 있을 경우에 정부는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학생을 대상으로 한 접종과 부작용 사이의 득실은 얼마나 차이가 있는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정보가 먼저 제공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교육부는 “백신에 대한 안전성을 보장할 만한 정보를 제공해 학생·학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기존의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할 뿐, 학부모들의 궁금증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하지 못했다.

양화중 3학년 장혜린 학생은 “백신 접종 시 이득보다 손해가 더 크다고 생각해 접종을 꺼리는 청소년들이 많다”며 “청소년 백신 접종의 이득이 손해보다 어느 정도나 더 큰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하지만 교육부는 “지금까지의 결과를 통해 일부 부작용 사례도 보고되고 있지만, 접종을 통한 전체 이득이 훨씬 높다고 계산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 못했다.

결국 백신 접종에 대해 정부가 ‘소통’이라기 보다는 ‘통보’에 가까운 태도를 반복하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소년 백신 접종이 왜 필요한지 과학적·논리적 설명을 요구하는 학부모들에게 정부는 그저 “맞아 달라”고만 답하는 경우가 반복되고 있다는 것이다.

전문가들과 교원단체는 정부가 ‘감염 보호’라는 청소년 접종의 공익적 필요성이 크다는 원칙론만 내세울 게 아니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려는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익명을 요구한 의대 교수는 “접종 후 후유증이나 혹시 있을지 모를 부작용에 대한 학부모·학생들의 불안감을 덜어주는 데 집중해야 한다”며 “애매모호한 설명만 내놓을 것이 아니라 감염병·소아청소년과의 의학 전문가들을 활용해 불신감을 낮출 논리적·과학적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전 부산교대 총장)은 “백신의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고, 사실상 압박하는 행정만으로는 접종률을 올릴 수 없다”며 “백신 접종 후 쇼크 등 부작용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정부가 명확하게 밝혀 학생·학부모 부담을 낮추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