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세월호 범대본, 오늘 공식해체…실종자 가족 "팽목항 철거 안된다"

  • 등록 2014-11-18 오후 4:26:43

    수정 2014-11-18 오후 4:26:43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세월호 수색구조작업을 총괄·지휘했던 범정부 사고대책본부가 18일 해체된다. 그러나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범대본의 일방적 해체가 팽목항 철거, 선체인양 포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1일 정부와 실종자 가족들이 세월호 수중수색 종료를 결정함에 따라 일주일간의 정리 과정을 거쳐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범대본)을 18일 자정을 기해 공식적으로 해체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세월호 참사 당일인 지난 4월 16일 정홍원 총리 주재 하의 관계장관 회의에서 구성된 지 7개월 만에 해체되는 것이다.

범대본 해체에 대한 세월호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무엇보다 ‘팽목항’의 세월호 관련 시설들의 철거다.

범대본과 진도군은 수중수색이 종료돼 가족들이 남아 있을 이유가 없는 만큼, 팽목항에 설치된 각종 시설을 철거한다는 입장이다.

더 큰 우려를 낳고 있는 것은 범대위 해체·팽목항 철거가 세월호 선체인양 중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다. 세월호 가족들은 범대본의 해체 및 팽목항 철거가 최근 정치권 일부 등에서 제기되고 있는 ‘인양 포기론’과 맞물려 인양을 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우려를 하고 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범대본 관계자는 “18일 자정을 기해 범대본은 완전 철수했지만, 인양과 관련해서는 해양수산부가 현재 기술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