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가 마지막이라 생각합니다"…2019년 첫 수요집회 열려

2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368번째 수요집회
"3·1운동·임정 100주년되는 올해 위안부 문제 해결해야"
  • 등록 2019-01-02 오후 1:21:03

    수정 2019-01-02 오후 10:20:37

2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 1368차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서 참가 학생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올해에는 반드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2019년 첫 수요집회가 2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지난 1992년 시작된 수요집회는 이날 1368회를 맞았다.

참가자들은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인 2019년에는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정 배상이 꼭 이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이미 지난해 여덟 분의 할머니들이 돌아가셨고 생존해 계신 분들의 맥박도 점점 약해져만 간다”며 “우리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새해를 맞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2018년 한 해 동안 이름을 밝히지 않은 임 할머니·김 할머니와 안점순·최덕례·김복득·하점연·김순옥·이귀녀 할머니 등이 유명을 달리하면서 현재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가운데 생존해 있는 할머니는 25명이다.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가 하루빨리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가해자의 책임은 진심 어린 사죄”라며 “가해 사실을 기록으로 남겨 미래 세대에선 비슷한 아픔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약속하는 것이 가해자의 의무”라고 말했다.

자유발언에 나선 이태준 국민대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대표도 “위안부 문제는 단순히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아베 총리는 양심을 갖고 문제 해결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온 학생들도 참석했다. 집회 사회를 맡은 김민지 이화여고 회장과 정유빈 부회장은 “할머니들께서 일본 정부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혜림 양평중 회장 역시 “새해 첫 수요집회라는 의미 있는 자리에 모인 만큼 우리 모두 역사를 잊지 말자”고 발언했다.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의 사죄와 함께 한국 정부 역시 화해·치유재단의 해산 절차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해 1월 정부는 피해자 중심 원칙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을 밝히고 화해·치유재단과 일본 정부의 위로금에 대한 후속 조치를 이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수요집회는 오는 8월 14일 1400회를 맞는다. 이날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지난 1991년 처음으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증언한 ‘세계 위안부의 날’이기도 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