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지속…엠케이전자, 실적 목표치 상향

  • 등록 2022-01-20 오후 3:30:25

    수정 2022-01-20 오후 3:30:25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엠케이전자(033160)는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며 실적 목표치를 상향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엠케이전자)
엠케이전자 관계자는 “2020년 말부터 야기된 차량용 반도체의 공급난이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데다 1대 당 반도체 칩이 2~3배 증가하는 전기차 시장 호황으로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점유율 확대를 위한 인수합병(M&A)도 염두하고 있어 삼성전자의 주요 거래처인 엠케이전자의 매출 증대가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엠케이전자는 본딩와이어와 솔더볼을 NXP반도체와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 ST마이크로 등 차량용 반도체 기업에 공급한다.

엠케이전자에 따르면 전력을 통제하는 전력관리반도체(PMIC)와 차량에 탑재된 IT 기기 각 부분에 입력되는 전기 신호를 제어하는 마이크로컨트롤러(MCU)의 공급난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NXP와 온세미컨덕터, TI, ST마이크로 등 차량용 반도체 기업은 주문이 꽉 찬 상태이며, 물품 발주부터 납입까지 12~18개월이 소요된다.

엠케이전자 관계자는 “2023년 2분기까지는 물량에 문제가 없으며 자동차 제조 기업들이 물량 수급 난으로 대당 반도체 탑재량이 증가된 프리미엄 차량 생산에 집중하고 있어 호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