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교계 반발`에 사과문 발표 무산…송영길 "특정 종교편향 없을 것"

조계사 전국승려대회 무대 오르려는 순간 집단 퇴장
"불교계가 제안한 20가지 정책 제안 사안 적극 검토"
"'종교 평화 차별 금지 위원회’ 설치, 대선 공약으로 할 것"
  • 등록 2022-01-21 오후 5:52:37

    수정 2022-01-21 오후 5:52:37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산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 단상에 올라 사과 발언할 예정이었으나 승려들의 반발로 무산돼 취재진 앞에서 사과문을 읽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종교 편향 불교 왜곡 근절과 한국 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를 찾아 기자들과 만나 “최근 1700여 년 한국 불교의 역사와 전통을 헤아리지 못하고 불교계와 국민께 상처와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여당 대표로서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당초 송 대표는 조계종 측과 합의해 이날 5000여명의 스님이 참석한 전국승려대회 행사 중간에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일부 스님들의 반발로 연단에 오르지 못했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화암사 주지 스님께서 `분위기가 격양돼 있으니 (송 대표가) 올라가면 사고가 있을 수 있다. 승려 대회는 원래 승려만 참석하는 것으로 돼 있으니 양해를 구한다`고 정중하게 말했다”고 전했다.

송 대표가 무대에 오르기 직전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과 영상이 나오자 일부 스님들은 “행사를 이것으로 끝내야 한다”며 자리를 떠났다. 함께 대회를 지켜보던 시민들도 “여기가 어딘데! 제 정신이냐! 당장 꺼라!”고 항의했다. 이어 송 대표가 곧 올라올 예정이라고 하자 스님들이 퇴장하기 시작했다. 이에 송 대표는 조계종 후문으로 자리를 옮겨 기자들과 만나 본래 읽으려던 3장의 사과문을 읽었다.

송 대표는 “최근 불미스런 일로 스님과 불자, 또 불교 문화를 사랑하는 시민께 심려를 끼쳐 드렸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앞으로 대통령과 정부의 각종 행사와 의전에 있어서 더욱 신중하고 철저하게 말과 행동을 삼가서 특정 종교 편향이라는 오해의 소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재명 후보가 당선돼 이재명 정부를 구성할 때 더욱더 이러한 원칙이 잘 지켜져서 특정 종교 편향이란 말이 나오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불교계가 제안한 20여 가지 정책 제안 사안에 대해 이 후보의 뜻에 따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문화재 관람료 문제를 비롯한 국립공원 문제와 국가 규정 불교 문화재 보호, 전통사찰의 규제 개선 등 현안 등을 합리적으로 풀어갈 수 있도록 체계적인 입법적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한국 사회에 다양한 종교가 공존·상생 할 수 있도록 ‘종교 평화 차별 금지 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을 당 차원의 대선 공약으로 정립하고 추후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불교계와 더욱더 이번 기회로 소통 더 하겠다”고 덧붙였다.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과 입장 발표에 반발하며 자리를 떠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송 대표와 더불어 김영배, 이원욱 민주당 의원과 함께 참석하려 했으나 불교계의 거센 반발로 끝내 참여하지 못한 채 입구에서 발길을 돌렸다.

이후 정 의원은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로 인해 불교계에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참회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사과를 드린다”며 “지혜롭게 성찰하고 국민 민복과 불교계 발전 위해 헌신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자칭하고, 이를 징수하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이라고 비유해 불교계의 비판을 받아왔다.

불교계의 비판이 끊이지 않자 민주당 내부에서는 정 의원의 탈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왔지만 정 의원은 이에 대해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이 ‘당 내외에서 사퇴 요구를 추가로 받은 바 있는지’ 등을 물었지만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기자회견장을 빠져 나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