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63 24.68 (+0.77%)
코스닥 1,053.24 5.61 (+0.54%)

"故손정민 익사 추정, 혼자 잠든 친구 목격"..40분간 무슨 일이?

  • 등록 2021-05-13 오후 3:44:34

    수정 2021-05-13 오후 4:15:4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 씨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제 ‘손 씨가 왜 물에 들어가게 됐는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임준태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는 13일 YTN을 통해 국과수 부검 결과 관련 “(손 씨가) 한강 물에 들어가기 전 어떤 상황이 두 사람(손 씨와 친구 A씨) 사이에 있었는지 향후 수사 과정에서 밝혀져야 할 부분”이라고 짚었다.

임 교수는 “예를 들면 두 사람 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손 씨가 시비를 걸다가, 아니면 실족사를 해서 스스로 강물에 입수했는지, 또는 A씨가 시비나 다른 동기에 의해서 손 씨를 강 쪽으로 밀어서 넘어졌는지 이런 부분들이 밝혀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밝혀지지 않은 손 씨의 행적) 40분간 어떤 상황이 이뤄졌는지, 그 부분이 밝혀진다면 사건은 결론이 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 법의학 교수도 전날 뉴스1을 통해 “익사라는 사망 원인을 밝힐 수는 있지만, (부검으로) 익사에 이르게 한 경위 자체를 밝히긴 어려울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표식이 날 정도로 강력한 외상이 작용했다면 알 수 있겠지만, 그 정도 외력이 있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며 “단순히 누군가 밀었다면 어떻게 알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국과수는 전날 서울경찰청에 전달한 부검 감정서에서 손 씨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되며 머리 왼쪽에 있는 찢긴 자국 2곳은 사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따라 손 씨의 생전 행적과 A씨의 동선 등은 목격자의 진술에 의존해 재구성해야 하는 상황이다.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22)와 친구 A씨를 사고 당일 현장에서 보았다는 목격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들이 손 씨 실종 당일 오전 2시18분께 찍은 사진 (사진=뉴스1)
경찰은 현재까지 손씨와 A씨를 목격한 9명을 조사했는데, 이들은 손 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새벽 2시부터 3시 38분까지 두 사람이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돗자리를 펴두고 인근에 같이 누워 있거나 앉아 있었다고 공통으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오전 3시 38분 당시 통화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정확한 시간을 분 단위로 특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3시 38분까지 손씨 일행 인근에 앉아 있던 한 목격자는 자신과 함께 있던 일행이 사라져 찾으러 다닌 뒤, 새벽 4시 20분께 공원 잔디밭 끝 경사면에 A씨가 가방을 맨 채로 혼자 누워 있어서 깨웠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해당 경사면은 돗자리에서 10m 정도 거리로 강에 가까워서 방파제가 있고 물에 잠기기도 하는 곳이라 목격자가 위험하다고 보고 깨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목격자는 A씨를 깨울 당시 손 씨를 보지는 못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당시 A씨는 이 목격자가 자신을 깨운 일에 대해서는 술에 많이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가 잠에서 깬 뒤 새벽 4시 33분께 혼자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이 인근 CCTV에 담겼다.

결국, 당일 새벽 3시 38분부터 4시 20여 분까지 약 40분간 행적에 빈틈이 메워지지 않았다.

경찰은 이 시간대 행적을 확인하기 위해 당시 반포한강공원 출입 차량 154대를 특정해 블랙박스 등을 살피며 탐문 수사를 계속해 나가고 있고 추가적인 제보들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A씨의 노트북과 A씨 어머니의 휴대전화, A씨가 귀가한 뒤 부모와 함께 다시 반포한강공원 현장에 타고 온 차량 블랙박스에 대한 포렌식을 완료했고, A씨 아버지 휴대전화를 포렌식하고 있다. 사라진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도 진행 중이다.

아울러 경찰은 A씨에 대해 전날 변호사를 대동해 프로파일러 상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