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구글, 직원들 사무실 복귀 또 연기…"날짜는 각 사무소 재량껏"

크리스 라코우 보안 부사장 직원들에 이메일
"내년 1월 10일 하이브리드 근무제 도입 없던 일로"
"출근 재개 시기는 각 사업장이 자율적으로 결정"
  • 등록 2021-12-03 오후 5:09:18

    수정 2021-12-03 오후 5:09:18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오미크론 확산을 우려해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 시점을 또 한 차례 연기했다.

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구글의 보안 담당 부사장인 크리스 라코우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미국 내 사무실이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작업 환경’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는 시기를 가늠하기 위해 새해까지 기다릴 것”이라며 “미국 내 어떤 지역에서도 기존에 계획했던 1월 10일 하이브리드 근무(출근·재택 병행)를 채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당초 내년 1월 10일부터 일주일에 3번 사무실에 출근하고 나머지 기간엔 자택에서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제를 도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긴 커녕 신종 변이 오미크론까지 등장해 또 한 번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 시점을 미루게 된 것이다.

구글이 사무실 복귀 시점을 늦춘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구글은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올해 9월 1일까지 사무실 복귀 시점을 미뤘고, 이를 2개월 앞둔 지난 7월에 10월 18일까지 한 차례 더 연기한 바 있다. 이후 두 달 뒤인 9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지속됨에 따라 직원들에게 더 많은 유연성을 주기로 했다”며 재택근무 기간을 내년 1월 10일까지로 연장했다.

라코우 부사장은 또 출근 재개 시점은 향후 각 사업장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방침을 정했다고 이메일에서 밝혔다. 그러면서 “현지 사건 대응팀이 사무실 위험 수준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코우 부사장은 다만 “더 이상 내년 1월 10일에 출근할 필요가 없어졌지만, 여건이 허락하는 한 전보다 더 정기적으로 계속 출근하면서 동료들과 직접 소통하고 사무실에서 일할 때의 기억을 되찾길 권고한다”고 적었다.

이는 최근 사무실에 자발적으로 출근하는 직원들이 늘어난 데 따른 조언이다. 이와 관련, 구글은 현재 미국 내 사업장 중 90%를 안전하게 열어두고 있으며, 전체 인력 중 약 40%가 자발적으로 사무실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코우 부사장은 “2022년에는 함께 일하는 리듬을 다시 배우게 될 것”이라며 ”이는 보다 유연한 작업 방식을 실험하면서 새로운 기회와 도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