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해진 `코인 강세론자` 노보그라츠 "지금 투자한다면 이더리움"

억만장자 투자자 노보그라츠 갤럭시디지털 CEO 인터뷰
"코인업계 부실위험 상존…그래도 비트코인은 훌륭한 자산"
"지금 투자한다면 이더리움이 유망"…머지 업그레이드 기대
  • 등록 2022-08-11 오후 4:10:10

    수정 2022-08-11 오후 4:10:10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가상자산시장이 엄혹한 혹한기(Crypto Winter)를 보내고 있는 와중에서도 `가상자산 강세론자`이자 억만장자 투자자인 마이크 노보그라츠는 가상자산 투자에 대한 낙관론을 접지 않으면서도 신중함을 보이고 있다. 다만 하반기에 머지(Merge) 업그레이드를 앞두고 있는 이더리움에 대한 투자는 유망할 것으로 봤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 파트너 출신으로 가상자산 전문 투자회사인 갤럭시디지털을 이끌고 있는 노보그라츠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시장 전망을 내놓았다.

노보그라츠 CEO


노보그라츠 CEO는 인터뷰에서 “지금 당장 가상자산에 투자하고자 한다면 이더리움이 가장 유망할 것”이라며 “최근 가격이 많이 뛰긴 했지만, 이번 머지 업그레이드는 (가격을 끌어 올릴 만한) 빅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달 중으로 계획돼 있는 머지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더리움은 합의 메커니즘을 기존에 비트코인과 같은 작업증명(PoW)에서 지분증명(PoS)으로 전환함으로써 전체 채굴량을 줄이는 동시에 채굴에 따른 에너지 소비량도 99% 이상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노보그라츠 CEO는 “가격은 늘상 마진 위에서 정해지긴 하지만, 이번 머지 업그레이드가 실행되고 나면 더 많은 자금이 이더리움으로 계속 유입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실제 이 같은 기대감에 올 들어 50%나 떨어졌던 이더리움 가격은 7월에만 70% 정도 반등했다.

물론 그 역시 신중함은 잊지 않았다. 그는 “올 들어 가상자산시장은 거시경제적 변수에 따라 움직이고 있고 테라 네트워크 붕괴에 따른 가상자산업계 부실 충격파가 여전히 핸디캡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부실 청산 부담이 여전히 남아있긴 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보그라츠 CEO는 “최근의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은 여전히 매우 훌륭한 거시 자산”이라며 “이 같은 비트코인을 실물경제에 채택(adoption)하고자 하려는 일은 더디지만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