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무성, “노동4법 우선처리”···朴대통령 담화 공감

“대통령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감”
  • 등록 2016-01-13 오후 3:02:12

    수정 2016-01-13 오후 3:02:12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3일 노동개혁 관련 5개 법안 중 ‘기간제·단시간근로자보호법안’을 제외한 4법만 분리처리하는 방향으로 대야(對野) 협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내용에 공감하면서다. 그동안 정부·여당은 일괄처리를 주장한 반면 야당은 기간제·파견법을 제외한 분리처리를 내세우며 평행선만 그었다.

노동5법은 △근로기준법안 △고용보험법안 △파견근로자보호법안 △기간제·단시간근로자보호법안 △산업재해보상보험법안 등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기간제법은 중장기적으로 검토하는 대신 파견법은 받아들여 달라”고 제안했다.

김 대표는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입장을 우리 당이 공감하며 야당과 협상해왔는데 하나(기간제법)는 뭐 그것도 포기하는 게 아니라 추후 논의를 계속하도록 하고 4개 법안만이라도 해달라는 입장이어서 그에 맞는 협상을 해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을 지탱하는 두 축인 안보와 경제가 비상상황이라고 (대통령이) 말했다”며 “비상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관련 법안을 국회에서 좀 빨리 통과시켜달라고 절절하게 호소했는데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