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베이징 도착…4차 방중일정 소화

  • 등록 2019-01-08 오후 1:19:39

    수정 2019-01-08 오후 1:24:06

[베이징=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올해 첫 방중 일정을 시작했다.

8일 오전 10시 55분께 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는 베이징역에 도착했다. 이 특별열차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부인 리설주 여사, 대남 및 외교 정책 책임자인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과 박태성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이 타고 있었으며 중국 경찰의 삼엄한 경비 속에 베이징역에 안착했다.

베이징 역에는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급이 직접 마중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의전을 위해 수십 대의 사이드카도 배치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 1차 방중에도 특별열차를 이용해 베이징에 와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난 바 있다.

이번에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를 이용한 것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전통적인 방중 수단인 열차를 통해 양국 간 우의를 보여주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위원장은 베이징역 도착 후 사이드카의 호위를 받으며 조어대 방향으로 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4차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북중 양국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양국 간 입장을 조율하고 관계 개선 방안을 협의할 전망이다.

앞서 지난해 3월 26일 첫 방중 당시에도 북·중 정상은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북·중 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김정일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지난해 3월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신화통신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