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생방송 중 앵커 교체에 “이게 뭔 민폐..상상도 못한 일”

  • 등록 2019-06-20 오후 4:02:30

    수정 2019-06-20 오후 4:02:30

김주하 앵커 뉴스 진행 장면. (사진=방송캡처)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김주하 MBN 앵커가 뉴스 생방송 중 복통으로 진행자가 교체된 일과 관련해 “걱정 끼쳐 죄송하다”며 심경을 전했다.

김 앵커는 20일 OSEN와의 인터뷰를 통해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다. 진짜 상상도 못한 일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방송 22년 만에 이게 뭔 민폐인가. 오늘은 일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앵커를 걱정하는 누리꾼들에게 “진심으로 큰 위로가 됐다. 고맙고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MBN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8’를 진행하던 김 앵커는 갑자기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계속 뉴스를 이어가던 김 앵커는 결국 화면에서 사라졌고 대신 한상원 앵커가 나머지 뉴스를 진행했다.

MBN 측은 “김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했다. 안정을 취하고 지금은 상태가 괜찮아졌다.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며 “오늘(20일) ‘뉴스8’은 김 앵커가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