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순간 헛갈린 바이든 “프레지던트 문.. 윤, 땡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삼성전자 평택 공장서 연설
  • 등록 2022-05-20 오후 10:41:02

    수정 2022-05-20 오후 10:58:3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첫 행사 연설 도중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대통령 이임이 얼마 되지 않은 탓인지 “문, 윤 대통령”을 헛갈리기도 했다.
사진=로이터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오후 한국에 도착해 첫 일정으로 경기 평택 소재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도 이곳에서 이루어졌다.

현장 방문 행사를 마친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 이어 연설도 가졌다.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에 대해 감사 뜻을 표한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서 한미 상호 관계에 대한 발언도 이어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제 생각에 지금이야말로 한미 양국이 서로에게 투자하고, 비즈니스 관계를 공고히 하고, 서로의 국민들을 더 가깝게 하도록 해야 할 순간”이라며 “저와 윤 대통령이 오늘 행사 이후, 또 향후 몇 달간 이야기할 주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왜냐하면 한국과 미국의 동맹은 전세계를 위한 평화, 안정, 번영의 중심축이기 때”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의 ‘실수’는 윤 대통령과 청중에서 감사 인사를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문, 윤 대통령에게도 지금까지 해오신 모든 것에 감사드린다(Thank you all very much. President Moon, Yoon, Thank you for everything you’ve done so far)”고 말했다. 문 대통령으로 잘못 말한 것을 곧장 바로잡은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