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日, 참의원 선거 뒤에도 바뀔 가능성 높지 않아”

12일 예결특위 전체회의 발언
“日, 선거 의식하는 경향은 있어”
  • 등록 2019-07-12 오후 3:19:18

    수정 2019-07-12 오후 3:19:18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 “21일 일요일이 참의원 선거지만 손바닥 뒤집듯 바꿀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1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전체회의에서 ‘국내에서는 일본이 7월말 참의원 선거 지나면 수그러들 것이란 주장이 있다’라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할 목적으로 수출규제를 했다는 의견도 있다. 따라서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에는 규제가 흐지부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이 총리는 일본이 선거를 의식하는 움직임은 있다고 봤다. 그는 “(일본이)선거를 앞두었으므로 깊은 논의를 미루고 싶어하거나, (협상이)공개되지 않기를 원하는 경향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