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팡 물류센터 집단발병 2명 추가…총 119명

  • 등록 2020-06-03 오후 2:16:20

    수정 2020-06-03 오후 2:16:20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3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경기도 부천의 쿠팡 물류센터 집단발생과 관련해서는 전일대비 2명이 증가해 현재까지 누적확진자는 총 119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물류센터 근무자가 74명이었고 이로 인한 접촉자가 45명이었다.

인천 등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해서는 전일대비 10명이 증가해 현재까지는 총 55명이 확진됐다. 현재 접촉자 관리와 감염원이 계속 조사 진행 중에 있다. 시도별로는 인천지역이 33명, 서울이 13명, 경기도가 9명이었다.

정은경 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