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가짜 뱅크시 NFT, 경매 통해 4억에 팔려

뱅크시 사이트 해킹해 NFT 경매 링크로 연결
해킹 들통나자 약 800만원 제외하고 돌려줘
  • 등록 2021-09-01 오후 3:47:00

    수정 2021-09-01 오후 3:47:00

뱅크시 작품을 사칭한 NFT가 24만4000파운드에 팔린 사기 사건이 보도됐다. 사진은 ‘기후변화 재앙의 재분배(Great Redistribution of the Climate Change Disaster)’라는 제목의 NFT다.(사진= 엘립틱 캡처)


[이데일리 김다솔 인턴기자] ‘얼굴 없는 천재화가’ 뱅크시의 작품을 사칭한 대체불가능토큰(NFT)이 약 4억원에 팔린 사기 사건이 발생했다.

3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지난 30일 한 해커는 뱅크시 공식 웹사이트에 올라온 광고와 연결된 온라인 경매사이트에 이 NFT의 게시물을 올렸다. 경매는 당시 입찰자들보다 90%의 값을 더 부른 한 익명의 남성이 낙찰받으며 빠르게 종료됐으며, 이더리움으로 지불된 24만4000파운드에 달하는 구매대금은 해커의 손에 넘어갔다.

남성은 낙찰 후 트위터에 자신이 해커에게 속았으며, 뱅크시 홈페이지가 해킹당했다고 적었다. 이날 해커는 수수료 명목으로 5000파운드(약 795만원)를 제외한 금액을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프랭크시(Pranksy)의 이 낙찰자는 자신을 30대 뱅크시 팬이자 NTF 수집가라고 소개하며 뱅크시의 최초 NFT를 사기 위해 경매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디스코드’에서 한 익명의 회원에게 경매 알림을 받았다. 이후 뱅크시 공식 페이지에는 ‘기후변화 재앙의 재분배(Great Redistribution of the Climate Change Disaster)’라는 NFT의 경매 링크가 올라왔다.

프랭크시는 “뱅크시 웹사이트에 올라온 경매라 의심하지 못했다”며 “낙찰된 직후, 비로소 내가 사기 당했음을 깨달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경매 알림을 보낸 사람이 사건의 배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해커가 돈을 돌려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이 사기행각이 언론에 보도되고, 내가 그의 트위터 계정을 찾아 팔로우하면서 겁에 질려 돈을 돌려준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뱅크시측은 BBC에 “뱅크시는 어떤 NFT 작품도 만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