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변창흠 국토부 장관 내정자가 사는 아파트는 어디?

2002년 4월 준공된 나홀로아파트
현 시세는 대략 18억 수준 평가
  • 등록 2020-12-04 오후 3:27:15

    수정 2020-12-05 오전 11:37:27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국토교통부 신임 장관으로 내정된 변창흠(56)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내정된 가운데 변 내정자가 거주하는 주택이 어디인지, 어떤 종류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변 후보자는 지난 3월 재산공개를 통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전용면적 129.73㎡(약 39평) ‘현대오페라하우스’ 아파트를 1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2002년 4월 준공된 이 아파트는 동이 하나인 ‘나홀로 아파트’로 총 14가구로 구성됐다. 올해 3월 기준 공시가격은 5억9000만원이다.

변 내정자는 해당 아파트를 2006년 6억2300만원에 매입한 뒤 현재까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거래량이 극히 드물어 현재 시세는 가늠하기 힘들지만 인근 부동산 시세에 비춰볼 때 약 18억원 가량으로 평가된다. 변 내정자는 이 아파트를 포함해 총재산은 6억486만원으로 신고했다.

방배동 인근 A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인근에 위치한 방배현대1차아파트 시세가 18억5000만원에서 19억원 정도 된다”면서 “현대오페라하우스는 거래량이 없어 이보다 가격이 낮을 수 있다”고 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오페라하우스의 매매 거래가 이뤄진 최근 시기는 2018년 3월이다. 이 기간에 전용 93.29㎡가 8억4000만원(6층)에 거래된 바 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 현대오페라하우스. (사진=다음부동산)
한편 변 내정자는 경북 의성 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도시계획학 석사, 행정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지난해 4월 LH 사장으로 취임해 정부의 주택 공급 정책을 현장에서 시행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과 함께 주택 공급 부족 해소를 위한 3기 신도시의 지구 지정을 신속히 하는 역할을 맡았다. 지난달 정부가 발표한 전세대책의 핵심인 공공전세 공급도 LH가 맡기로 했다. 국토 균형발전에 관심이 많아 지역 관련 사업을 강화하고 국내 민간 건설사의 해외 진출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알려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