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라이프, 통합 전산시스템 구축 완료...22개월만

고객데이터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
라인업 정비 및 신상품 개발도 본격화
  • 등록 2022-05-23 오후 4:18:50

    수정 2022-05-23 오후 9:32:16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신한라이프가 통합 전산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신한라이프는 전신인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전산시스템 통합 프로젝트를 최종 완료하고 통합시스템을 23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생명보험 업계 최초의 두 회사간 전산시스템 통합구축 사업이며 지난 2020년 7월부터 약 22개월이 걸렸다.
통합 전산시스템 개발에 참여했던 신한라이프 임직원들이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라이프)
신한라이프는 지난해 7월 통합법인으로 출범하면서 통합 전산시스템을 1차로 오픈한 이후 업무시스템과 IT기반시스템 등의 최종 통합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번에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완료됨에 따라 양사의 업무처리 절차나 방식 등이 완전히 하나로 통합됐으며 고객데이터도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됨으로써 회사가 고객에게 더 나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기존 양사 설계사 각 채널에서 판매하던 우수 상품의 교차판매가 가능하고, 상품 라인업이 강화됐다. 유사 상품 정비와 일부 상품에 납입기간, 신규펀드, 신규특약 등을 추가해 보험 가입 시 고객의 선택 폭도 넓어졌다.

신한라이프는 통합전산시스템을 바탕으로 한동안 중단했던 신상품 개발도 본격화할 방침이다. 7월 통합 1주년에 맞춰 신규 종신보험과 건강보험 등 고객가치 증진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일환으로 기존 양사의 스마트 창구를 통합한 디지털 고객서비스 플랫폼 ‘스퀘어(SQUARE)’도 론칭했다. 스퀘어는 고객의 편의성과 맞춤 서비스 제공에 초점을 맞추어 개발했다. △쉽고 편리한 로그인 프로세스 구현 △간단한 화면구성 △업계 최초 자사 인증서 발급을 통해 고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 대상의 보험 서비스뿐 아니라 비고객도 일상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종합 고객 플랫폼으로 운영되며, 매일매일 재미있는 운세보기, 내 마음을 기록하고 나누는 서비스 등 개인화된 화면으로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성대규 신한라이프 사장은 “30년이 넘은 두 회사의 고객 정보를 통합하고 업무에 대한 통합시스템을 새롭게 만드는 일은 그 누구도 해보지 못한 길”이라며 “신한라이프가 일류 보험사로 도약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한 만큼 앞으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보험 본연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