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먹다만 치킨이 왔다" 송대익 조작방송 의혹..."자영업자 죽이냐"

  • 등록 2020-07-01 오후 2:12:14

    수정 2020-07-01 오후 6:01:48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유튜버 송대익이 조작 방송을 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사진= 송대익 유튜브 방송화면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피자와 치킨 배달 ‘먹방’ 영상을 찍던 중, 배달원이 일부를 몰래 빼먹은 치킨과 피자가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먹다가 만듯한 치킨, 2조각이 모자란 피자를 내보였고, 주문한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는 모습까지 공개했다. 이어 송대익에게 음식을 배달한 지점이 환불 요구를 거절하는 상황이 펼쳐지면서 이곳은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영상에서 음식점 사장은 자신은 정상적인 음식을 보냈으나 배달업체에서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측했다. 이후 통화에서는 배달업체에서도 ‘모르는 일’이라고 했다고 전하며 송대익과 대화를 이어가다 결국 환불을 해주겠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 송대익의 영상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반론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29일 유튜버 정배우는 송대익이 음식을 주문한 것으로 보이는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에 문의를 한 결과 송대익의 영상에 담긴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사진=정배우 유튜브 방송화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정배우는 “제가 직접 사장님들과 통화해봤는데 그런 일은 모르는 일이라며 절대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또 본사에 연락을 취했더니 송대익씨가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며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배우가 공개한 피자나라치킨공주 관리자의 답변에는 “확인된 바로는 해당 동영상에 올라온 내용은 현 시간까지 매장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죄 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인 모함에 대해 유감을 표하는 바”라는 입장이 담겨있다.

이후 송대익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그 영상 하나로 그 매장은 문을 닫을 수도 있다. 왜 죄 없는 자영업자한테 그러냐”, “어그로도 적당히 끌어야지” 등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현재 논란이 된 영상은 송대익의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없는 상태다. 또 지난달 30일에 다른 내용으로 업로드된 영상은 댓글을 쓰는 기능이 차단된 상태다.

송대익은 일상과 먹방, 개그 등의 소재로 활동하는 유튜버다. 채널 구독자가 134만명에 이르면서 연 수입 10억원으로 추정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